moduui-gyeongyeong

지난해 여름 ‘모두의 경영’이란 모바일 게임이 신체 사이즈와 함께 노출이 심한 복장을 한 캐릭터로 여성 비서를 표현해 논란이 됐다. 결국 개발업체는 관련 내용을 수정하겠다고 밝혔지만, 중견기업에서 비서로 일하는 김희선
이번 달 초에 나온 '모두의 경영'이라는 게임이 있다. 원하는 인재를 고용해 가상으로 회사를 운영하는 게임이다. 그런데, 이 게임을 실제로 해본 이들이 게임에 대한 극심한 불쾌감을 쏟아내고 있다. 여성 비서에 대한 성적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