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obailgyeolje

삼성전자의 모바일 결제 서비스 '삼성페이'가 유럽 시장 진출에 속도를 내고 있다. 한국과 미국에 이어 이르면 올해 안으로 유럽 대륙에서도 삼성페이가 상용화할 전망이다. 31일 업계에 따르면 삼성전자와 마스터카드는 최근
정말 꼭 사용해야 하는 걸까? 애플이 2014년 모바일 페이를 선보인 이후로, 구글·삼성도 뛰어들었다. 편리하고, 간단하다는데 어쩐지 쉽게 사용하고 싶은 마음이 생기지 않는다. 온라인 결제나 송금할 때, 아직도 은행
PRESENTED BY VIVA REPUBLICA
세계 최대 소셜 미디어인 페이스북이 메신저 서비스에 페이스북 친구들끼리 돈을 부치고 받을 수 있는 송금 기능을 도입키로 했다. 이에 따라 중국 알리바바의 알리페이와 미국 페이팰의 벤모, 그리고 스퀘어 등이 이끌어 온
중국 최대의 전자상거래 업체 알리바바가 얼굴인식 결제시스템을 선보이며 차세대 모바일 결제시장을 둘러싼 플랫폼 경쟁에 가세했다. 마윈(馬雲·잭마) 회장이 이끄는 알리바바는 지난 15일(현지시간) 독일 하노버에서 개막한
CNET News - Wireless payments come to the Galaxy phones - CNET Introducing Samsung Pay with MasterCard 1. NFC+MST 모두 지원한다
정보기술(IT)과 금융의 융합인 핀테크(fintech) 시장 선점 경쟁이 치열한 가운데 삼성전자가 미국에서 애플페이에 맞설 수 있는 자체 결제 서비스인 삼성페이(가칭)를 내놓을 예정이어서 관심이 집중된다. 최근 외신
황승익 한국NFC 대표 황승익 한국 NFC 대표 - NFC (근거리무선통신)사업에 뛰어든 이유는 무엇인가. 사실 우리나라에 NFC는 실패한 사업 아닌가. = 맞다. 처음에 NFC 사업에 뛰어들던 3년 전, 모두가 말렸다
60년 넘게 이어온 지위가 흔들리고 있다. 물물교환과 화폐를 거쳐 1950년 미국에서 처음 등장한 신용카드는 ‘제3의 화폐’로 불렸다. 그러나 반세기 넘도록 굳건하게 자리를 지켜온 신용카드도 이른바 ‘핀테크’(Fintech
소셜네트워킹서비스(SNS)인 카카오톡으로 10만원까지 송금·결제할 수 있는 '뱅크월렛카카오'(bank wallet kakao) 서비스가 내달말 출시된다. 금융감독원은 25일 "뱅크월렛카카오의 보안수준을 당초보다 높이는
카카오가 모바일 간편결제 사업에 뛰어들면서 국내 모바일 결제 시장이 사업자들의 군웅할거 양상으로 흐르고 있다. 결제대행사(PG), 통신사, 금융사 등 기존 사업자들은 '카카오페이'의 등장에 바짝 긴장하면서도 저마다 경쟁력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