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iyanma

최근 로힝야족이 대규모로 이주한 것이 벌써 6개월도 넘었지만 사람들은 지금도 생명과 안전을 지키고자 미얀마를 떠나 방글라데시로 들어오고 있다. 유엔난민기구(UNHCR)에 따르면, 2월 한 달에만 총 3236명의 난민들이
방글라데시 콕스 바자르의 발루칼리 난민 수용소에서 NGO에게 구호 물자를 나눠주는 트럭에 기어올라 울부짖는 로힝야족 난민 소년. 9월 20일. 미얀마가 국가 차원에서 지금도 자행하고 있는 폭력적 박해로 인해 2017년
먼 곳에서 수십 년 동안 군부 지배를 받은 미얀마(버마라고도 불린다)를 지켜본 버마계 미국인인 나는 내가 태어난 나라의 상황이 더 나빠지지는 않을까 우려했다. 오랫동안 고립주의를 지켜온 미얀마가 민주화되기 전에 광범위하게
미얀마의 소수 무슬림 민족인 로힝야족에 대한 폭력으로 숨진 사람의 수는 정부가 밝힌 것보다 수천 명이나 더 많다고 한다. 8월 25일부터 9월 24일까지 미얀마에서 사망한 로힝야족은 최소 9천 명이라고 국경없는 의사회가
남아시아 지역을 방문중인 프란치스코 교황이 1일 방글라데시 수도 다카에서 미얀마 로힝야 난민들을 만나 축성했다. 이 자리에서 “오늘날 신의 존재는 로힝야라 불린다”며 처음으로 로힝야족의 이름을 언급했다고 시엔엔(CNN
배우 정우성이 로힝야 난민을 만나기 위해 방글라데이 콕스바자르로 출국한다. 다섯 번째 현장 방문이다. 29일 OSEN에 따르면 정우성은 친선대사로 활동하고 있는 유엔난민기구(UBHCR)과 함께 로힝야 난민을 만나러 떠난다
프란치스코 교황과 미얀마 최고실권자 아웅산 수치 국가자문역이 28일(현지시간) 만났다. 수치 여사는 '모든 사람'의 권리를 보호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말했고, 교황은 각 민족의 정체성을 존중해줘야 한다고 강조했다
프란치스코 교황이 로마 가톨릭교 수장 최초로 불교국가 미얀마를 27일 방문했다. AFP통신 등에 따르면 프란치스코 교황은 이날 오후 양곤 국제공항에 도착한 뒤 자신을 맞으러 나온 현지 어린이들과 인사를 나눴다. 어린이들은
“한 군인이 만삭 임신부한테 가솔린을 붓더니 불을 붙였어요. 한 군인은 엄마 팔에서 아기를 빼앗더니 불에 던져 넣었어요. 그 아기 이름은 사합, 아직 한 살도 안된 아기예요. 저는 그 비명을 절대 잊을 수 없어요.” 미얀마군의
제1차 세계대전에 참전했다가 포로가 된 오스만 제국(현 터키공화국)의 병사들이 쓴 편지가 100년 만에 배달된다. 터키 관영 아나돌루 통신(Anadolu Agency)은 5일(현지시각) 터키 적신월사(이슬람국가의 적십자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