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iyanma-chongseon

미얀마 유권자들의 미소짓는 얼굴들은 민주주의와 정치적 자유의 새 시대를 준비하는 활기찬 나라를 보여준다. 아웅산 수치의 민주주의 민족 동맹(NLD)이 미얀마 총선에서 압승을 거둘 기세다. 그러나 그 미소짓는 얼굴은 미얀마의
"우리에게도 상흔으로 남아있는 유신 종말 이후 짧았던 서울의 봄. 그리고 87년 민주화 이후의 민주주의는 그 후로도 지금까지 우리에게도 여전히 진행 중인 과제가 아닐까요." 손석희 JTBC 앵커가 10일 방송된 JTBC
수치 여사는 중대한 결정을 책임지는 실질적 지도자가 되겠다고 밝혔으나 이 같은 계획이 대통령의 임무와 관련한 헌법을 위반한 소지가 있다는 지적도 있다. 미얀마 헌법은 대통령이 다른 어떤 국민보다 우선한다는 조항을 지니고
미얀마 총선 결과 아웅산 수치 여사가 이끄는 제1야당 민주주의민족동맹(NLD)의 압승이 예상되지만 야당이 집권하더라도 군부의 영향력은 건재할 것으로 예상된다. 무엇보다 군부가 선거 결과와 상관없이 상하원에서 25%의
역사적인 미얀마 총선에서 전체 의석의 약 3분의 1이 개표를 마친 가운데 아웅산 수치 여사가 이끄는 야당 민주주의민족동맹(NLD)이 무려 90% 이상의 의석을 싹쓸이하며 압승을 예고했다. 9일(현지시간) AP통신 등
8일 투표가 시작된 미얀마 총선은 25년만에 열리는 '자유총선'이다. 아웅산 수치 여사가 이끄는 '민주주의민족동맹(NLD)이 1990년 이후 처음으로 참가했으며, 상하원 491명의 의원을 비롯해 지역 의회 의원, 민족대표
미국, 유럽연합(EU), 일본 등이 선거참관인단을 파견했으며, 한국도 본국에서 파견되는 7명, 주미얀마대사관 직원 11명 등 18명이 선거참관인으로 활동한다. 정치 전문가들은 이번 선거의 결과에 대해 ▲ NLD가 압승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