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iyajaki-hayao

‘이웃집 토토로’도 30년이 지나서야 중국에서 상영됐다.
故다카하타 이사오를 기리는 고별식이 스튜디오 지브리에서 열렸다.
‘반딧불이의 묘’, ‘추억은 방울방울’. ‘폼포코 너구리 대작전’...
영화에서 들리는 모든 소리는 한 명의 배우가 연기했다.
일본에서 미야자키 하야오의 신작이 공개된다. 장편이 아니고 단편이다. 미야자키 하야오로서는 지난 2103년 내놓은 ‘바람이 분다’ 이후 5년 만에 연출한 작품이다. 제목은 ‘애벌레 보로’다. 이 단편 프로젝트는 지난
미야자키 하야오 감독의 복귀작 제목이 '그대들, 어떻게 살 것인가'로 결정됐다고 28일 일본 외신이 보도했다. 미야자키 하야오 감독은 최근 일본 도쿄 와세다 대학에서 열린 행사에서 이 같은 신작 제목을 최초 공개하고
미야자키 하야오가 연출한 지브리의 애니메이션은 사실적인 묘사로 감정적인 울림을 전하곤 했다. 특히 미야자키 하야오의 애니메이션에서 볼 수 있는 자연 풍경은 사진이나 영상으로 보는 것보다 더 푸르고 싱싱한 느낌을 준다
지금 미야자키 하야오의 “진짜 마지막” 작품을 제작하고 있는 지브리 스튜디오가 테마파크 건설을 계획하고 있다. 일본 아이치현과 함께 추진하는 이 테마파크는 오는 2020년에 개장될 예정이다. 6월 4일, 영국 ‘엠파이어’는
일본의 애니메이션 스튜디오인 지브리는 지난 5월 중순, 신인 스탭 모집 공고를 냈다. 미야자키 하야오가 스스로 “이번 이 진짜 마지막”이라고 밝혔던 장편 애니메이션의 제작에 참여할 스탭을 구하는 공고였다. 그런데 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