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itu

마이클 더글라스가 30년 전 자신 앞에서 자위를 했다는 전 고용인의 폭로가 나오기 전 미리 혐의를 강력히 부인하고 나섰다. 그는 1월 9일 데드라인과 인터뷰를 갖고 "혐의는 완벽한 거짓말이자 위조이며, 그것이 무엇이든
배우 카트린 드뇌브 등 프랑스 문화계 여성들이 #MeToo 운동은 지나치게 극단적으로 나아가고 있으며, 이런 '청교도주의'가 '전체주의적인 사회 분위기'를 만들고 있다고 문제를 제기했다. 드뇌브를 포함해 기자, 영화인
섹스로봇이 나오면 남성들은 쓸모없어질지도 모른다는 주장이 나왔다. 지난 5일(현지시각) 블룸버그통신의 보도에 따르면 수학자이자 데이터 과학자인 캐시 오닐 막사는 " 남성들은 섹스 로봇의 등장을 걱정해야 한다"면서 "로봇의
마라이와 함께 골든글로브 시상식에 참석하게 되어 정말 기쁘다! 에이미 폴러, 엠마 왓슨, 메릴 스트립 등 여덟 명의 여배우들이 특별한 손님을 2018 골든글로브 시상식에 초대했다. 아래는 골든글로브에 초대된 인권운동
2018 골든글로브 시상식의 레드카펫은 검은 옷의 물결로 뒤덮였다. 닉 조나스부터 메릴 스트립까지, 시상식에 참석한 배우들은 이날 할리우드 내 성추행 문제에 저항한다는 의미로 검은 옷을 입었다. 클레어 포이는 깔끔한
1991년 미국 상원에서 열린 클라렌스 토머스 연방대법관 인준 청문회에 한 흑인 여성 변호사가 증인으로 나섰다. 미국 역사상 두번째 흑인 대법관을 검증하는 역사적인 자리에서, 힐 변호사는 또다른 역사를 썼다. 미국 사회에서
배우이자 감독인 조디 포스터가 최근 쏟아지는 주요 남성 인사들의 성추문 파문을 "분수령"이라고 불렀다. 그러나 그는 'CBS 디스 모닝'에서 "다른 쪽 이야기도 반드시 들어봐야 한다"고 말했다. 조디 포스터는 #MeToo
성희롱과 폭력이 사회적으로 얼마나 만연하게 일어나는지 알리는 ‘미 투’ 캠페인이 소셜미디어를 뒤덮은지도 벌써 5개월이 됐다. 내 친구는 '미 투' 캠페인에 대해 페이스북에 이렇게 썼다. “파크웨이에서 경기를 마치고 집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