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itu-undong

서지현 검사는 안태근 전 검사장이 징역 2년을 선고받고 법정 구속된 것에 대해 "정의는 반드시 승리한다는 걸 보여줬다"고 밝혔다.
안 전 검사장은 "너무 뜻밖의 판결"이라고 말했다.
재판부는 "피해자에게 치유하기 어려운 정신적 상처가 발생했다"며 징역 2년을 선고했다.
”내 평생 단 한 번 성추행을 이자에게 당했다”
* 경고 : 학대와 강간에 대한 내용이 포함돼 있습니다.
인도에서 전례 없는 분노와 연대의 물결이 시작됐다.
억압을 펼치는 많고 많은 남성 중 적어도 일부에겐 정말로 ‘타임스 업’(time’s up)이 찾아온 것 같다.
"만약 유색인종이나 이민자인 호텔 객실 청소 담당자가 폭로했다면, 여기까지 오기나 했을까? 난 아니라고 본다."
"당신은 여성들에게 영감을 주고 나설 수 있도록 용기를 주었다."
Q. "그가 가해자라는 것을 얼마나 확신합니까?" A. "100%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