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isyel-wi

“내 퍼팅 자세는 치마 안쪽을 보라고 한 게 아니다"
회복 후 선수생활을 이어갈 계획이다.
2015년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에 불어닥친 한국 선수들의 돌풍이 심상치 않다. 한국 선수들은 지난주 시즌 개막전인 코츠 챔피언십에서 최나연(28·SK텔레콤)이 오랜만에 정상에 오른데 이어 9일(한국시간) 끝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