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isyel-obama

레임덕? 먹는 건가요? 걸 스카우트를 앞마당에 초대한 오바마 내외 오바마 대통령의 임기 말 행보가 전에 없이 힘차다. 백악관은 40년 만에 최초로 백악관 내에서의 휴대전화 촬영을 허가한 것으론 모자랐는지 자신의 앞뜰을
지난 40년간 금지돼왔던 백악관 관광객들의 사진 촬영이 허용됐다. 백악관은 1일(현지시간) 관광객들이 건물 내부를 카메라나 휴대폰으로 촬영하는 것을 금지해왔던 규정을 이 날짜로 해제했다고 발표했다. 이에 따라 백악관을
지난 일요일은 미국 아버지의 날이었다. 미국의 퍼스트레이디, 미셸 오바마가 오바마 대통령의 빈티지한 과거 사진을 SNS에 공유했다. 어린 두 딸 사샤, 말리아와 함께 물놀이하는 '아버지' 버락 오바마의 사진. 미셸 오바마는
미국 경제전문지 포브스가 2015년 '세계에서 가장 영향력 있는 여성 100인' 리스트를 26일 발표했다. 1위는 앙겔라 메르켈 독일 총리였다. 메르켈 총리는 5년 연속 이 리스트에서 1위를 차지했다. 힐러리 클린턴
버락이 건강보험에 힘을 쏟고 있을 때 미셸이 최선을 다한 운동은 아동 비만 퇴치를 목적으로 하는 '렛츠 무브'다. 누구보다 먼저 움직이는 그녀! 이번에도 미셸은 백악관 체육실에서 열심히 운동 하는 동영상을 공개했다 . 말로만
한해의 가장 지적인(=지루한) 밤이 찾아왔다. 2015 백악관 출입 기자단 연례 만찬이다. 놀랍게도 백악관 출입 기자단 만찬도 여느 시상식만큼이나 화려한 드레스와 턱시도로 넘쳤다. 그러나 이날 밤에도 역시 주인공은 미셸
미셸 오바마가 또 다시 무대에 올랐다. 지난 3월 13일, '엘렌 쇼'(Ellen show)에서 '업타운 펑크'에 맞춰 춤을 춘 것에 이어 두 번째다. 4월 6일, 137번째 백악관 연례 이스터 에그롤 행사에 참석한
고(故) 압둘라 사우디아라비아 국왕 조문을 위해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과 동행한 미셸 오바마 여사의 행동이 소셜미디어에서 화제를 뿌리고 있다. 미셸 여사는 사우디에서 '히잡'(무슬림 여성이 머리에 쓰는 스카프)을 쓰지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의 부인 미셸 오바마 여사는 7일 입술을 앙다물고 미간을 찌푸린 표정으로 백악관 내에서 찍은 사진 한 장을 트위터에 올렸다. 그는 사진 속에서 '우리 소녀들을 돌려달라(BRING BACK OU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