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isyel-obama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은 10일(현지시각) 고별연설을 하던 중 가족에게 공을 돌리며 부인과 딸들에게 감사를 전했다. 그는 특히 미셸 오바마 영부인을 "가장 친한 친구"라고 부르며 눈물을 머금기도 했다. 오바마는 영부인을
수많은 업적을 남기고 백악관을 떠나는 미 대통령 버락 오바마. 그가 자기의 가장 자랑스러운 업적을 고별 연설에서 아래처럼 밝혔다. "말리아와 사샤. 매우 비정상적인 환경에서 아름답고 지적인, 더 나아가 착하고 배려심이
미셸 오바마가 지난 6일(현지시각) 영부인으로서의 마지막 연설서 젊은 세대에 희망의 메시지를 전했다. 오바마는 백악관에서 열린 이 행사에서 "젊은 세대들이 이 나라가 본인들의 것이라는 것을 알았으면 좋겠다. 자라온 배경과
버락 오바마는 언제나 자신감이 넘치고, 유머러스하며 멋진 남성처럼 보인다. 하지만 오바마도 원래 그런 남자는 아니었을 게 분명하다. *관련기사 - 버락 오바마는 대학 시절 지금과 많이 다른 삶을 살았다 오바마는 자신이
많은 사람들은 현재 미셸 오바마가 대선에 출마하기를 바라고 있다. 하지만 미셸 오바마 본인은 결코 원하지 않는 것으로 보인다. 오바마는 백악관에서의 마지막 인터뷰에서 오프라 윈프리에게 대선 출마할 생각은 없다고 명확히
대선 기간 내내 도널드 트럼프의 저격수로 활약했던 미국 영부인 미셸 오바마 여사가 최근 방송 인터뷰에서 트럼프 당선인을 겨냥한 일침을 쏟아냈다. 미셸 여사는 '토크쇼의 여왕' 오프라 윈프리와의 인터뷰에서 백악관에는 어른이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과 미셸 오바마 미국 영부인은 올해도 케네디 센터 아너에 참석했다. 이들 부부의 패션은 지난 8년 중 어느 때보다도 미국을 비롯, 전 세계인의 눈을 즐겁게 했다. 특히 미셸 오바마의 드레스는 늘
임기를 불과 두 달 남겨 놓은 상황에서도 버락 오바마 대통령의 인기는 식을 줄을 모른다. 오바마 대통령의 지지율은 두 번째 임기 가운데 가장 높은 수치까지 올랐고 영국 네티즌들은 '총리로 모시고 싶다'는 바람을 내비치기도
오바마 대통령과 영부인 미셸 오바마가 백악관을 떠난다. 이들의 이야기는 1989년, 시카고 로펌에서 시작된다. 꽤 오랜 시간이 걸려, 버락은 결국 미셸을 설득한다. 그들이 앞으로의 삶을 평생 함께하게끔 말이다. 역사의
끝날 때까진 끝난 게 아니다. 그렇지만, 언젠간 끝이 난다. 미셸 오바마를 영부인으로 부를 수 있는 날도 얼마 남지 않았다. 버락 오바마 대통령과의 진정한 사랑, 존경심 그리고 파트너십을 보여주는 동시에 소녀와 여성의
미셸, 만약 당신이 2020년 대선에 출마한다면 나는 채소도 다 먹고 학교에서도 잘 할게요. @FLOTUS 또 그녀는 대통령에 나설 뜻이 없다는 점을 여러 차례 밝혔다. 지난 3월, SWSW 연설 당시 그녀는 대통령직에
"우리의 건국자들이 자유의 문서를 구축한 이 곳, 그들이 우리의 단합을 완벽하게 만들어 줄 도구를 선사한 바로 이 곳 필라델피아에서, 저는 여러분에게 투표에 동참할 것을 호소합니다." 오바마가 클린턴을 소개하며 한 말이다
퍼스트 레이디 미셸 오바마가 대선 하루 전 필라델피아 유세 연설에서 또 한 번 엄청난 품격을 보여주었다. 오바마는 미국인들에게 감사를 전하며 민주당 후보 힐러리 클린턴에 대한 지지를 다시 밝혔다. 미국이 “다시 한 번
  허핑턴포스트CA의 글을 번역, 편집한 것입니다. 인스타그램 사용자 마스터 윌리엄스는 이 상황에 대해 "버락 오바마가 프린스 코스튬을 한 내 조카를 보고 퍼플레인을 부른 순간이다! 정말로 최고의 할로윈이었다!" 물론
미국 대통령인 버락 오바마와 영부인 미셸 오바마 부부가 할로윈을 맞이해 마이클 잭슨의 '스릴러'를 함께 췄다. 이들은 백악관에서 어린이들과 함께 한 할로윈 기념 행사에 평범한 복장으로 등장했다. 그리고 이들은 춤을 췄다
지난 8년간 미셸 오바마의 엄청난 행보를 지켜본 많은 이들은 그녀가 언젠가 대선에 출마하길 바랐을 것이다. 하지만, 안타깝게도 그럴 일은 없을 것으로 보인다. 매셔블에 의하면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은 지난 28일(현지시각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의 부인인 미셸 여사가 13일(현지시간) 각종 여성 비하 및 성추행 논란에 휩싸인 공화당 대선후보 도널드 트럼프에게 직격탄을 날렸다. 미셸 여사는 이날 뉴햄프셔 주(州) 맨체스터에서 열린 민주당
미셸 오바마는 이제 막 힐러리 클린턴 선거운동에 뛰어들었을 뿐이지만, 볼드모트럼프 저격의 기술을 이미 완벽하게 터득한 것 같다. 4일(현지시간) 노스캐롤라이나주 샬롯에서 열린 민주당 대선후보 지지연설에서 퍼스트 레이디는
미셸 오바마는 세계적인 패셔니스타다. 꽃무늬 원피스, 화이트 드레스 그리고 트렌디한 점프수트까지 영부인은 잘못 선택하는 일이 없다. 그녀의 남편 버락 오바마 대통령은 어떨까? 그는 아내처럼 극적이고 흥미로운 의상을 입지는
믿을 수 없는 일이 일어났다. 지난 24일(현지시간) 미국의 영부인 미셸 오바마는 스미소니언 국립 흑인 박물관 개관식에 참여해 미국 전 대통령인 조지 W. 부시와 포옹했다. 전 백악관 사진기사였던 데이비드 흄 케널리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