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isyel-obama

오바마 여사는 애플 간부 리사 잭슨과의 인터뷰에서 오바마 전 대통령이 같은 옷을 입는 것을 좋아했다고 전했다. 그녀는 "그는 무척 자랑스러워했어요"라며 "이렇게 말하곤 했죠, '음, 여보, 난 준비됐어. 10분 안에
떠올리고 싶지 않아도 어쩔 수 없이 이 사진과 대조되는 모습은 아래 영상이다. 이번 사진에서도 피트 수자가 무슨 말을 하려는 건지 다들 알 것이다. 사랑하는 사람에게 공개적인 자리에서 어떻게 애정을 표현할 것인가? 만약
버락 오바마 전 미국 대통령은 부인 미셸을 만나기 전에 한반도 전문가인 인류학도에 구혼까지 했다. 하지만, 그의 정치적 야심은 결국 두 사람의 결별로 이어졌다. 마틴 루서 킹 목사의 전기로 퓰리처상을 받은 미국의 유명
캡션: 아이패드로 '뜨거운' 미셸 사진을 찍는 오바마의 모습이 오늘 내게 필요한 모든 것이다. 오바마 부부, 톰 행크스 부부, 오프라 등이 즐기고 있는 데이비드 게펜의 요트 오바마 부부에 대한 모든 것에 그렇듯, 아내의
버락과 미셸 오바마. 둘 다 그 유명한 하버드 로스쿨을 졸업했다. 그리고 둘은 1989년에 한 시카고 로펌에서 처음 만났다. 미셸은 이미 잘 나가는 변호사였고 버락은 새로 채용된 인턴이었는데, TIME에 의하면 버락의
당신은 질문을 던지고 싶을 것이다. 투표를 하는 데 후보자의 배우자까지 고려를 해야 하는가? 그건 각자의 선택이다. 하지만 더는 남편과 아내(혹은 남편과 남편, 혹은 아내와 아내)는 후보자와 내조자가 아니다. 그들은 오랜 세월을 살며 어느 정도 공통적인 삶의 가치를 함께 쌓아온 파트너다. 그들의 집안에서 벌어지는 미시적인 정치는 결국 거시적인 정치로 이어지거나 확장된다. 우리는 그것을 이미 버락 오바마와 미셸 오바마의 8년으로부터 충분히 배웠다. 게다가 오랜 세월을 가장 가까운 곳에서 지켜보고 협력해온 사람의 모습은 결국 후보자에 대해서도 많은 것을 이야기해준다. 배우자를 대하는 태도로부터 우리는 후보자를 더 잘 알 수도 있다. 트럼프 취임식에서 각자의 배우자를 대하는 버락 오바마와 도널드 트럼프의 태도가 얼마나 달랐는지를 한 번 떠올려보라.
처음은 누구에게나 어색하고 긴장된다. 처음 대통령이 되는 것도 그럴 것이다. 21일 밤(한국시간), 도널드 트럼프의 대통령 취임식이 치러졌다. 어떤 상황에서도 당당한 태도를 잃지 않는 그였지만 대통령이 되는 건 처음이라
미셸의 표정이 모든 걸 말해준다. * 슬라이드쇼 하단에 기사 계속됩니다. 이 장면은 곧 트위터를 뒤덮었다. 미셸을 돕기 위해 나선 버락은 이 티파니 박스를 넘겨 받아 신원미상의 백악관 직원에게 전달했다고 뉴욕타임스는
10. "두려워하지 말라"는 마지막 연설은 영상으로 보자. h/t huffpost 9. 남편의 임기가 끝난 후에도 젊은 세대의 '교육'과 '비만 퇴치 및 건강' 관련 활동을 계속해나갈 것이라고 발표했다. 7. 미국인들에
1월 20일은 오바마 가족이 백악관을 떠나고 트럼프 가족이 워싱턴 D.C.에 입성하는 취임식 날이다. 이에 미셸 오바마 미국 영부인은 19일(현지시각) 지난 8년간의 백악관 생활을 회상하며 미국인들에게 감사 인사를 전했다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은 10일(현지시각) 고별연설을 하던 중 가족에게 공을 돌리며 부인과 딸들에게 감사를 전했다. 그는 특히 미셸 오바마 영부인을 "가장 친한 친구"라고 부르며 눈물을 머금기도 했다. 오바마는 영부인을
수많은 업적을 남기고 백악관을 떠나는 미 대통령 버락 오바마. 그가 자기의 가장 자랑스러운 업적을 고별 연설에서 아래처럼 밝혔다. "말리아와 사샤. 매우 비정상적인 환경에서 아름답고 지적인, 더 나아가 착하고 배려심이
미셸 오바마가 지난 6일(현지시각) 영부인으로서의 마지막 연설서 젊은 세대에 희망의 메시지를 전했다. 오바마는 백악관에서 열린 이 행사에서 "젊은 세대들이 이 나라가 본인들의 것이라는 것을 알았으면 좋겠다. 자라온 배경과
버락 오바마는 언제나 자신감이 넘치고, 유머러스하며 멋진 남성처럼 보인다. 하지만 오바마도 원래 그런 남자는 아니었을 게 분명하다. *관련기사 - 버락 오바마는 대학 시절 지금과 많이 다른 삶을 살았다 오바마는 자신이
많은 사람들은 현재 미셸 오바마가 대선에 출마하기를 바라고 있다. 하지만 미셸 오바마 본인은 결코 원하지 않는 것으로 보인다. 오바마는 백악관에서의 마지막 인터뷰에서 오프라 윈프리에게 대선 출마할 생각은 없다고 명확히
대선 기간 내내 도널드 트럼프의 저격수로 활약했던 미국 영부인 미셸 오바마 여사가 최근 방송 인터뷰에서 트럼프 당선인을 겨냥한 일침을 쏟아냈다. 미셸 여사는 '토크쇼의 여왕' 오프라 윈프리와의 인터뷰에서 백악관에는 어른이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과 미셸 오바마 미국 영부인은 올해도 케네디 센터 아너에 참석했다. 이들 부부의 패션은 지난 8년 중 어느 때보다도 미국을 비롯, 전 세계인의 눈을 즐겁게 했다. 특히 미셸 오바마의 드레스는 늘
임기를 불과 두 달 남겨 놓은 상황에서도 버락 오바마 대통령의 인기는 식을 줄을 모른다. 오바마 대통령의 지지율은 두 번째 임기 가운데 가장 높은 수치까지 올랐고 영국 네티즌들은 '총리로 모시고 싶다'는 바람을 내비치기도
오바마 대통령과 영부인 미셸 오바마가 백악관을 떠난다. 이들의 이야기는 1989년, 시카고 로펌에서 시작된다. 꽤 오랜 시간이 걸려, 버락은 결국 미셸을 설득한다. 그들이 앞으로의 삶을 평생 함께하게끔 말이다. 역사의
끝날 때까진 끝난 게 아니다. 그렇지만, 언젠간 끝이 난다. 미셸 오바마를 영부인으로 부를 수 있는 날도 얼마 남지 않았다. 버락 오바마 대통령과의 진정한 사랑, 존경심 그리고 파트너십을 보여주는 동시에 소녀와 여성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