캡션: 솔직히 나도 오바마와 미셸 사이의 그런 사랑을 원한다. 캡션: 오바마가 미셸을 바라보듯 당신을 바라보는 남성을 찾으면 된다. 아래 슬라이드는 옆으로 밀면 된다. 지난 10월, 오바마는 사전에 녹화한 동영상 메시지로
조회 수 63만 여 회 도달 | 272만 여 명 7. “절대 두려워하지 마세요” 우여곡절 끝에 19대 대통령 선거가 치러졌다. 선거가 진행되는 중, 후보들 간에도 수많은 말들이 오갔다.  영상은 후보자 토론회 생중계
미국 전 대통령 버락 오바마가 여자들끼리 중요한 얘기를 하는 자리에 눈치 없이 끼어들었지만, 이번에는 봐주기로 했다. 지난 화요일(3일) '여성을 위한 펜실베이니아 콘퍼런스'에 강연자로 참석한 미셸 오바마는 TV 프로듀서이자
카리브 제도에서 새로운 종의 거미가 발견됐다. 그런데 새 거미에게 부여된 학명이 대단하다. 유명 정치인과 연예인 이름이 올랐다. 그 중에서도 인권을 지키고 기후변화를 경고한 유명인사의 이름만 땄다는 것도 놀랍다. 미국
비욘세의 공식 홈페이지를 보면, 9월4일 36살 생일을 맞은 비욘세를 축하하기 위한 특별한 사진 18장이 올라왔다. 비욘세의 가족과 친구들이 비욘세가 2016년 발표한 ‘Formation’ 뮤직비디오에서 선보였던 의상을
미셸 오바마는 백악관 시절부터 건강한 생활을 추구하는 것으로 유명했다. 소아비만 퇴치 운동인 '렛츠무브'(Let's Move) 캠페인을 주도하는가 하면, 백악관에 텃밭을 가꾸기도 했다. 오바마는 백악관을 떠난 지금도
오바마 여사는 애플 간부 리사 잭슨과의 인터뷰에서 오바마 전 대통령이 같은 옷을 입는 것을 좋아했다고 전했다. 그녀는 "그는 무척 자랑스러워했어요"라며 "이렇게 말하곤 했죠, '음, 여보, 난 준비됐어. 10분 안에
떠올리고 싶지 않아도 어쩔 수 없이 이 사진과 대조되는 모습은 아래 영상이다. 이번 사진에서도 피트 수자가 무슨 말을 하려는 건지 다들 알 것이다. 사랑하는 사람에게 공개적인 자리에서 어떻게 애정을 표현할 것인가? 만약
버락 오바마 전 미국 대통령은 부인 미셸을 만나기 전에 한반도 전문가인 인류학도에 구혼까지 했다. 하지만, 그의 정치적 야심은 결국 두 사람의 결별로 이어졌다. 마틴 루서 킹 목사의 전기로 퓰리처상을 받은 미국의 유명
캡션: 아이패드로 '뜨거운' 미셸 사진을 찍는 오바마의 모습이 오늘 내게 필요한 모든 것이다. 오바마 부부, 톰 행크스 부부, 오프라 등이 즐기고 있는 데이비드 게펜의 요트 오바마 부부에 대한 모든 것에 그렇듯, 아내의
버락과 미셸 오바마. 둘 다 그 유명한 하버드 로스쿨을 졸업했다. 그리고 둘은 1989년에 한 시카고 로펌에서 처음 만났다. 미셸은 이미 잘 나가는 변호사였고 버락은 새로 채용된 인턴이었는데, TIME에 의하면 버락의
당신은 질문을 던지고 싶을 것이다. 투표를 하는 데 후보자의 배우자까지 고려를 해야 하는가? 그건 각자의 선택이다. 하지만 더는 남편과 아내(혹은 남편과 남편, 혹은 아내와 아내)는 후보자와 내조자가 아니다. 그들은 오랜 세월을 살며 어느 정도 공통적인 삶의 가치를 함께 쌓아온 파트너다. 그들의 집안에서 벌어지는 미시적인 정치는 결국 거시적인 정치로 이어지거나 확장된다. 우리는 그것을 이미 버락 오바마와 미셸 오바마의 8년으로부터 충분히 배웠다. 게다가 오랜 세월을 가장 가까운 곳에서 지켜보고 협력해온 사람의 모습은 결국 후보자에 대해서도 많은 것을 이야기해준다. 배우자를 대하는 태도로부터 우리는 후보자를 더 잘 알 수도 있다. 트럼프 취임식에서 각자의 배우자를 대하는 버락 오바마와 도널드 트럼프의 태도가 얼마나 달랐는지를 한 번 떠올려보라.
처음은 누구에게나 어색하고 긴장된다. 처음 대통령이 되는 것도 그럴 것이다. 21일 밤(한국시간), 도널드 트럼프의 대통령 취임식이 치러졌다. 어떤 상황에서도 당당한 태도를 잃지 않는 그였지만 대통령이 되는 건 처음이라
미셸의 표정이 모든 걸 말해준다. * 슬라이드쇼 하단에 기사 계속됩니다. 이 장면은 곧 트위터를 뒤덮었다. 미셸을 돕기 위해 나선 버락은 이 티파니 박스를 넘겨 받아 신원미상의 백악관 직원에게 전달했다고 뉴욕타임스는
10. "두려워하지 말라"는 마지막 연설은 영상으로 보자. h/t huffpost 9. 남편의 임기가 끝난 후에도 젊은 세대의 '교육'과 '비만 퇴치 및 건강' 관련 활동을 계속해나갈 것이라고 발표했다. 7. 미국인들에
1월 20일은 오바마 가족이 백악관을 떠나고 트럼프 가족이 워싱턴 D.C.에 입성하는 취임식 날이다. 이에 미셸 오바마 미국 영부인은 19일(현지시각) 지난 8년간의 백악관 생활을 회상하며 미국인들에게 감사 인사를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