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 주민이 아닌 이들은 앞으로 메트로폴리탄 미술관 방문 시 입장료를 내야 한다. 기존 정책은 관람객이 원하는 만큼 기부할 수 있도록 했지만, 앞으로는 미술관에서 정한 금액을 내야 한다. 새 정책은 오는 3월 1일부터
미국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의 한 박물관에서 역사상 가장 비싼 셀카 사진이 나왔다. CNET에 따르면 최근 '14번째 공장'(14th Factory)에 방문한 한 관광객은 친구에게 전시장서 사진을 찍어달라고 했다가
아방가르드는 현실과 예술의 분리라는 질서를 뒤흔들고자 하지만, 실제 현실에서 그러한 기획은 미술관이라는 금 그어진 공간 안에서만 허용되는 것이다. 아방가르드가 미술관 바깥을 나가면 그것은 폭동 아니면 혁명이 된다. 최소한 교통위반이라도 걸리게 된다. 반대로 아방가르드가 미술관에 갇히면 그것은 얌전하게 길들여진 짐승이 된다. 그것은 전복의 이빨이 빠진 채 던져주는 먹이를 삼키며 살아가는 동물원 동물 신세에 다름 아닌 것이다. 제아무리 강력한 언어를 내보이더라도 미술관 미술에서 좀처럼 매력을 느낄 수 없는 것은 그런 이유 때문이 아닐까. 동물원 동물에게서 야성의 매력을 느낄 수는 없는 법이니까 말이다.
미국 워싱턴 D.C의 힐시호른 뮤지엄(Hirshhorn Museum). 최근 이곳에서는 일본 설치미술의 거장 쿠사마 야요이의 작품이 전시 중이었다. 그의 데뷔 65주년을 기념한 이 전시에서는 당연히 그의 ‘호박’들도
“정치 및 종교적 의미로 사용되던 큐레이션은 미술계에서 사용되던 것을 지나 인터넷 시대에 가장 필요한 개념으로 평가되고 있다. 한편 웹 콘텐츠의 과잉 현상에 대응했던 각종 기술은 이제 오프라인으로 넘어올 준비를 하고
"미술관은 그 자체로서 작품이 돼야 합니다. 그런데 고층빌딩을 세우는 데 익숙한 대형 건설사가 미술관을 짓는 게 말이 됩니까." 내년 하반기 개관을 앞둔 부산현대미술관을 두고 부산 미술계 안팎에서 건물외관을 비롯해 기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