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isul

단 로세하르데가 말하는 ‘쇼온하이트’한 디자인
'석유왕'의 손자가 남긴 미술품이 경매에 부쳐졌다.
30년 된 모니터가 노후돼 더이상 가동이 불가능한 상태에 이르렀다.
″안녕하세요, 무슨 일로 전화드렸냐면...” ‘안녕하세요. 무슨 일로 전화드렸냐면... (뒷장으로)’ 올 더 싱글 레이디~ 올 더 싱글 레이디~ ″임신한 지 얼마나 되셨어요?” “10년째요!” 내가 멍청이들 사이에 둘러싸여
만화 일러스트레이터 명민호는 일상 속 색깔들을 담는다. 주로 연인들의 모습이다. 그의 그림 속 연인들은 눈 내리는 저녁, 손을 꼭 잡고 뜨거운 호떡을 먹으며 걷거나 자전거를 타고 한강을 건넌다. 드라이기로 젖은 머리를
‘익명‘은 이 작업을 통해 ‘미투’가 스크린을 뚫고 일상에서 드러나길 바란다고 전했다. 그는 ”저기 멀리 있는 가해자와 피해자가 아니라, 길거리와 골목골목, 집집마다 있는 평범한 얼굴들이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익명’의
한국에서 활동하는 아티스트 플라플로와 브레스는 상어를 그린다. 우리가 아는 흉포한 상어 말이다. 그러나 그들의 일러스트 속 상어는 전혀 흉포하지 않다. 오히려 사랑스럽다. 아래에서 강아지처럼 행동하는 이들의 상어를 살펴보자
뉴욕 주민이 아닌 이들은 앞으로 메트로폴리탄 미술관 방문 시 입장료를 내야 한다. 기존 정책은 관람객이 원하는 만큼 기부할 수 있도록 했지만, 앞으로는 미술관에서 정한 금액을 내야 한다. 새 정책은 오는 3월 1일부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