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isin

어른들의 ‘조언’에서 비롯된 잘못된 정보이든 혼자 터득한(?) 착각이든 말이다.
입소문에 달렸다는 건 '미신'에 불과했다.
오늘은 13일의 금요일이다. 낮이 짧아지고 밤이 길어진 만큼 왠지 더 무서워지는 하루다. 많은 이들에게 13일의 금요일은 한 해 중 가장 불길한 날로 느껴질 수도 있다. 깨진 거울을 피하고 검은 고양이 앞을 지나가지
지난 27일, 중국남방항공의 상하이발 광저우행 비행편이 6시간이나 연착됐다. 그 이유가 굉장히 황당하다. BBC뉴스에 따르면 활주로까지 버스를 타고 들어가 비행기에 탑승해야 했던 이 비행편에 탑승한 한 80세 할머니는
아프리카 남부 내륙국가 잠비아에서 신체 일부가 훼손된 의문의 시신들이 잇따라 발견되고 그것이 르완다인 소행이라는 소문 때문에 일어난 폭동 과정에서 애꿎은 잠비아인 2명이 산 채로 화형당하는 일이 벌어졌다. 이 사건엔
아프리카 어린이를 위한 교육과 구호 재단(African Children's Aid Education and Development Foundation. ACAEDF)의 아냐 링그렌 로벤(Anja Ringgren Lovén
극심하게 쇠약한 아이에게 물을 먹이는 여성의 사진이 숨겨진 이야기를 드러냈다. 나이지리아 사람들의 미신이 가져온 끔찍한 결과에 관한 이야기다. 아냐 링그렌 로벤(Anja Ringgren Lovén)은 아프리카 어린이를
광주지법 모성준 판사는 아버지의 묘지를 훼손한 혐의(분묘발굴유골손괴)로 기소된 김모(61·여)씨에 대해 징역 6월에 집행유예 1년을 선고했다고 25일 밝혔다. 재판부는 "김씨는 아버지의 묘지를 관리하고 처분할 권한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