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iseuteopija

미스터피자 창업주인 정우현 MP그룹 회장이 회장직에서 사퇴하고 경영에서 물러나기로 했다. 미스터피자 창업주인 정우현 MP그룹 회장은 26일 서울 서초구 본사에서 대국민 사과를 발표하고 경영에서 물러난다고 말했다. 앞으로
미스터피자가 프랜차이즈를 탈퇴해 다른 업체를 영업하는 업주를 상대로 보복 영업을 해왔던 자세한 정황이 밝혀졌는데, 매우 충격적이다. 정우현 회장. 지난 22일 SBS뉴스 등은 서울중앙지검 공정거래부가 서울 방배동의 미스터피자
역시 전통의 고장답게, 전주에서는 대중적인 서양 음식의 대표격인 피자 가게에서도 한식을 먹을 수 있었다. 지난 5일 전주에 위치한 미스터피자 서신점은 페이스북 페이지를 통해 아래와 같은 게시물을 공개했다. 다른 게시물
경비원을 폭행한 혐의로 수사를 받는 '미스터피자' MPK그룹 정우현(68) 회장이 9일 경찰에 출석했다. 서울 서대문경찰서는 정 회장을 이날 오전 10시 피의자 신분으로 소환했다. 회색 정장을 입고 나타난 정 회장은
경비원 폭행 혐의로 경찰에 입건된 정우현 미스터피자 회장이 7일 오후 해당 경비원을 직접 찾아가 사과한 것으로 전해졌다. 미스터피자 관계자는 "정 회장이 이날 오후 해당 경비원의 자택으로 직접 찾아가 사과의 말을 전하고
6일 오후 서울 서초구 MPK그룹 본사 앞에서 미스터피자가맹점주협의회가 "정우현 회장은 점주에게도 '금치산자' 등 폭언을 한 적 있다"고 폭로하는 기자회견을 마치고 본사를 항의 방문하고 있다. MPK그룹 정 회장은 그룹
정우현 MPK그룹 회장은 2일 오후 10시 30분께 서울 서대문구의 한 건물에서 건물 경비원 황모 씨의 뺨을 두 차례 때린 혐의를 받고 있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정 회장 측은 "얼굴을 때리는 등 일방적인 폭행은 없었다
유명 외식업체 경영인이 경비원을 폭행한 혐의로 경찰 수사를 받게 됐다. 서울 서대문경찰서는 자신이 운영하는 회사 식당이 입점한 건물 경비원을 폭행한 혐의(폭행)로 외식업체 MPK그룹 정우현(68) 회장을 불구속 입건했다고
한국소비자단체협의회, 피자 업체 7곳 가격 비교조사 유명 브랜드의 피자가 중저가 업체의 피자보다 최대 2.8배 비싼 것으로 조사됐다. 한국소비자단체협의회는 미스터피자·도미노피자·피자헛 등 유명 피자 브랜드와 피자스쿨·오구피자·피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