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isailbangeo

북한이 2007년에 실전 배치한 무수단 중거리 탄도미사일은 발사 결과만 종합해 보면 실패에 가깝다. 2016년에서야 실시한 발사 시험에서 8번 중 단 한 번을 제외하고는 모두 실패했다. 이 때문에 당시 무수단 미사일이
*이 기사는 7월 6일 업데이트됐습니다. 북한이 7월 6일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발사에 성공했다고 밝혔다. 미국 대통령으로 취임한 도널드 트럼프는 북한의 ICBM을 막기 위한 미사일방어(MD)를 차기 정부의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와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의 정상회담이 15일 오후 일본 야마구치(山口) 현에서 열렸다. 이번 회담에선 당초 양국이 영유권 분쟁을 빚는 쿠릴 4개 섬(일본명 북방영토) 문제와 공동경제활동
일본 정부가 북한의 탄도미사일 발사에 대비해 1천800억엔(약 1조8천800억원)을 추가 투입해 미사일 방어(MD) 태세를 강화하기로 했다. 일본 정부는 내년 초 국회에 제출 예정인 올해 3차 추경예산 규모를 1조엔
사드는 한국의 방어를 위해서는 하등의 도움이 되는 바가 없다. 단거리 미사일은 요격이 불가능하고, 중거리 미사일도 저각도에는 눈 뜨고 당하는 수밖에 없다. 사드의 군사적 필요성을 주한미군 보호로 제한시켜도 그 결과는 마찬가지다. 상황이 이렇기 때문에도 사드를 한국에 배치하는 것이 중국을 겨냥한 것이 아니냐는 의심을 받는 것이다. 사드가 한국 방어에 도움이 되지 않는다면 미국은 과연 왜 사드 배치를 추진하는 것인가?
한국과 미국, 일본 등 3국이 한국시간으로 29일(현지시간 28일) 미국 하와이 인근 해역에서 사상 처음으로 북한의 미사일을 탐지·추적하는 미사일 경보훈련을 한다. 무수단(화성-10) 중거리 탄도미사일 시험 발사 성공으로
아나톨리 안토노프 러시아 국방차관은 5일 "한국과 미국 간 미사일 방어 협력이 전략적인 안정을 파괴해선 안된다"고 밝혔다. 안토노프 차관은 이날 싱가포르 샹그릴라호텔에서 열린 아시아안보회의 본회의에서 주제연설을 통해
사실 사드를 배치하기 어려운 사정은 미국 자신에도 있다. 개발에 착수한 지 25년이 지난 이 무기에 대해 미국 내에서조차 그 성능에 대한 의심이 가시지 않아 극히 소량만 생산된 시제품에 불과한 무기체계가 사드다. 생산자인 록히드마틴이 배포한 자료에 의하면 사드는 40km 이상의 우주에서 가동되는 무기임에도 불구하고 대기권에서 항공기발사 미사일을 대상으로 11번 실험한 것으로 되어 있다. 이런 설익은 무기체계를 국내에 또는 돈이 더 많이 드는 해외에 배치한다는 것 자체가 하나의 도박이다.
한국은 핵탄두가 장착될 가능성이 있는 북한의 탄도미사일에 대응하기 위해 주변국과의 관계 악화를 무릅쓸 것인가? 미국의 사드(THAAD) 미사일 방어(MD) 체계를 배치하는 것은 일 년이 넘는 기간 동안 한국의 발목을 잡아온 문제입니다. 한국 내의 다양한 정치세력뿐 아니라 외국 정부까지 우려를 표하는 등 다양한 입장을 밝혀왔습니다. 한국 정부는 사드와 한국형 미사일 방어 체계가 각각 가지는 손익을 고려하고 사드가 가지는 군사적 효용이 중국과 러시아의 우려를 감수할 만한 것인지를 고려해야 합니다.
무인정찰기 '글로벌 호크' 최근 사드의 한반도 배치 문제는 기묘한 ‘핑퐁게임’ 양상으로 전개되고 있다. 미국이 “배치 검토”, 더 나아가 “한국과 협의 중”이라고 흘리면, 한국은 곧바로 “그런 사실이 없다”고 부인하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