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iranda-keo

CEO 에반 스피겔(27)과 올 5월 27일 결혼한 모델 미란다 커(34)가 두 아이의 엄마가 된다. 미란다 커는 15일(현지시간) “남편 에반 스피겔과의 사이에서 아기를 임신했다”고 공식적으로 밝혔다. 그녀는 전 남편이자
모델 미란다 커가 이혼과 재혼에 대해 가감 없이 털어놨다. 커는 최근 '디 에딧'(The Edit)과의 인터뷰에서 아들 '플린'이 두 살 때 당시 남편이었던 올랜도 블룸과 이혼한 후 곧바로 우울증에 빠졌다고 밝혔다. 그는
모델 미란다 커와 스냅(구 스냅챗)의 CEO 에반 스피겔이 결혼했다. 2016년 11월 한 행사에서 포착된 에반 스피겔과 미란다 커. E! 뉴스에 따르면 둘은 지난 28일 캘리포니아 주 브렌트우드의 자택에서 결혼식을
모델 미란다 커가 최근 한 인터뷰에서 한 발언으로 많은 이들을 충격에 빠지게 했다. 커는 지난 6일(현지시각) 영국 타임즈와의 인터뷰에서 에반 스피겔 스냅챗 CEO와의 관계에 대해 말하며, 결혼 전까지는 성관계를 맺지
캘리포니아에 위치한 모델 미란다 커의 자택 밖에서 괴한과 커의 경호원의 몸싸움이 발생했다. 이 사건에서 커의 자택에 침입했던 괴한은 "여러 번 총상을 입었고" 경호원은 칼에 찔렸다. TMZ에 의하면 커의 경호원은 지난
얼마 전, 리한나의 한 팬은 그녀가 윙크를 할 줄 모른다고 주장했고, 이 팬이 나열한 수많은 증거에 모두 난리가 났다. 그리고 윙크를 못 하는 또 한 명의 스타가 등장했다. 바로 모델 미란다 커다. 아래는 미란다 커
올랜도 블룸의 전 부인인 모델 미란다 커가 스냅챗 CEO 에반 스피겔과 약혼했다. 쿼츠에 따르면 미란다 커는 21일(현지시각) 인스타그램에 "승낙했어요!"라는 캡션과 함께 다이아몬드 반지를 낀 그녀의 손 사진을 올렸는데
윤은혜와 미란다 커의 투샷이 잡혔다는 소식이다. 두 사람은 오늘(11일) 오전 한 패션브랜드의 홍보 행사에 참석했다. 오센에 의하면 지난 9월 표절 의혹이 발생하며 활동을 자제하고 있던 가운데 처음으로 공식석상에 참석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