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iraechangjogwahakbu

업데이트 : 2017년 7월20일 14:25 (기사보강) 업데이트 : 2017년 7월20일 16:20 (기사보강) 박근혜 전 대통령의 대표적인 국정기조 중 하나였던 '창조경제'를 수행하기 위해 신설됐던 미래창조과학부가
진화론과 창조론의 논쟁은 지금도 지구 곳곳에서 벌어지고 있다. 지난 6월에는 터키 정부가 고등학교 교과서에서 ‘진화론’을 삭제하기로 결정했다는 소식이 있었다. 이를 두고 "레제프 타이이프 에르도안 대통령 정부가 현대
미래창조과학부로부터 통신비 인하 방안과 관련해 네번째 업무보고를 받은 국정기획자문위원회가 법적 근거가 없는 '기본료 폐지' 공약은 유보하고 대신 국민이 체감할 수 있는 '보편적 요금인하'로 정책 방향을 선회했다. 미래부는
- 공약이 아무리 좋아도 실현되어야 의미가 있는 건데, 언제쯤 달성될 수 있을 거라고 보세요? "일단은 ‘공인’이라는 글자를 떼기 위해서는 전자서명법(제3조)이 개정이 되어야 해요. 공인전자서명 만이 서명날인으로서의
정권 말기가 되면 공무원 조직은 부푼다. 초기에는 일반직의 정원을 줄이면서 공무원 조직을 압박했던 정권도 말기가 되면 그 '약발'이 다하기 때문이기도 하고 새로운 정권이 출범한 이후의 조직 개편에 대비해 미리 머릿수를
미래창조과학부. 이름만 보아도 박근혜 정부의 '창조경제' 국정기조를 이어받은 부처라는 걸 쉽게 알 수 있다. 탄핵소추로 이제 박근혜 정부의 명운이 풍전등화가 된 상황에서 미래창조과학부가 사시나무처럼 벌벌 떨고 있으리라는
국회는 17일 오후 본회의를 열어 '박근혜 정부의 최순실 등 민간인에 의한 국정농단 의혹 사건 규명을 위한 특별검사 임명법'(특검법)과 '국정조사계획서 승인' 안건을 심의·의결했다. 특검법 표결 결과 찬성 196명, 반대
미래부와 그 산하기관에서 수십억원을 들여 만든 앱(App) 대부분이 관리부실로 폐기돼 국민의 혈세가 낭비되고 있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27일 새누리당 미래창조과학방송통신위원회 소속 이은권 의원(대전 중구)이 미래부로부터
휴대전화 지원금 상한을 규정한 단말기유통구조개선법(단통법)의 개선을 요구하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23일 서울 중구 은행회관 국제회의실에서 열린 '국민 참여 대토론회'에서 참석자들은 단통법이 애초 취지와 달리 공정
공인인증서를 도입, 운영하는 업체 중 가장 규모가 큰 것으로 알려져 있는 '한국정보인증'이 '자율자동차용 인증서'를 발급, 운영하기 위한 기술을 개발하기 시작했다는 소식이다. 75억원짜리 정부 과제다. 머니투데이 14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