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irae

″코로나19 백신의 개발 속도는 유달리 빠르게 진행되고 있다”
사무직 노동자들이 20년 후 신체에 어떤 변화를 겪을지 예측했다.
승용차, 상용차, 1인 교통 부문이다.
조지 오웰 ’1984′의 출간 35주년을 앞두고 35년 후를 상상하는 기고문을 썼다.
소비자들이 상상하는 모습에 대해 물었다.
로봇이 장악하는 미래가 멀지 않은 듯
수확 가속 시대의 창작자는 무엇을 고민해야 하는가
사람들은 ‘일에 배신당했다’고 느끼고 있다.
기계가 우리의 직업만을 훔치는 것이 아니다.
재무·회계직의 73%가 ”직무가 사라질 것”이라고 답했다.
파랑새를 쫓는 이 시대의 우리들에게
미국 와이오밍주에 사는 한 남성이 자신은 2048년에서 온 사람이라고 주장하며 외계인이 곧 지구를 침공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브라이언트 존슨은 지난 2일(현지시각), 공공장소에서 만취한 상태로 체포된 직후, 외계인이
청년들이 이곳에 모일 수 있었던 이유는 협동조합 설립을 돕는 사회적 기업이 있었기 때문이다. 조합 설립의 매니저들은 청년들이 자립을 이뤄나갈 수 있도록 다양한 형태의 공동체를 만들어 나간다. 사회로부터 철저히 외면당했다고
PRESENTED BY 네스프레소
내가 알던 사람들 중에는 태어난 나라를 떠나 다른 곳에서 살길 열망하는 이들이 꽤 있었다. 나는 꼭 그렇진 않았다. 당시 내 상황에 만족하고 있었다는 사실은 인정한다. 나는 제약회사에서 안정적인 직장을 가지고 있었다
결국 좁은 면적에서 많은 전기를 생산하면서 이산화탄소를 발생시키지 않는 해법은 원자력뿐이라는 것이 빌 게이츠의 해답이다. 후쿠시마 원전 사고가 난 2011년 이후에도 빌 게이츠는 그 꿈을 포기하지 않았다. 왜냐하면 그는 부호이자 자선사업가이기 이전에 엔지니어이고, 위험에 대응하는 최선의 방법은 기술을 포기하는 것이 아니라 그 기술의 완성도를 높이는 것이라는 진리를 너무도 잘 알고 있기 때문이다. 빌 게이츠의 원자력 발전소. 그리고 대한민국의 탈핵 정책. 두 가지를 놓고 비교해보자. 양쪽 모두 '미래 세대'를 걱정한다고 말한다. 하지만 빌 게이츠는 구체적으로 미래 세대를 위해 무언가를 '해야 한다'고 주장하는 반면, 현재 우리나라를 지배하고 있는 탈핵 논의는 '하지 말자'고 주저앉는 소리가 주를 이루고 있다.
"오래 살아남을 일자리에 맞춰 우리 애들을 교육시켜야 할 것 같은데, 어떤 일자리가 앞으로 유망해요?" 학부모들한테서 종종 받는 질문이다. 가장 중요한 건 그들 세대에서 유효했던 '책상에 앉아서 하는 지식 습득' 전략은 앞으로 통하지 않는다는 것! 직업의 종류가 중요한 것이 아니라 그 일을 어떻게 수행하는 어른으로 성장시킬 것인가가 인공지능 시대에 더 필요한 질문이다.
1. 새로운 정보에 대한 욕심을 갖는다. “선견력을 키우기 위해 의식적인 노력을 기울이는 것도 중요하지만, 호기심을 가지고 살아가다 보면 자연스럽게 선견력이 키워진다. 호기심은 주변에 있는 것들에 대해서 지극한 관심을
"마하트마 간디가 이런 말을 했다고 한다. "영국은 부유한 나라가 되기 위해서 지구에 존재하는 자원의 절반을 소모했다. 인도 같은 나라가 부유해지려면 얼마나 많은 행성들이 필요하겠는가?" 현재의 세계질서에 맞게 그의
민주주의는 선거로 유지될 수 있는 제도다. 선거는 공정하게 치러져야 한다. 그런데 이 책에서는 황당하게도 22세기의 정치 제도 모습으로 제비뽑기 선거를 내세운다. 우리의 지도자, 대표자를 완전히 운에 의해 선출해야 한다는
건축 블로그와 블록버스터 영화들 덕분에, 우리는 코스모폴리탄 엘리트들의 미래 모습은 쉽게 떠올릴 수 있다. 날아다니는 자동차, 수직 도시, 지평선 너머에 고층 건물처럼 솟은 정글 등이다. 하지만 소외된 빈곤층의 미래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