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injunochong

24일 6시 40분께 해산한 민주노총 총파업에서 전단이나 현수막을 배포 또는 소지한 혐의로 시민 3명이 체포됐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전단지 살포 자는 경범죄처벌법 위반(광고물 등 무단배포)으로 체포된 것으로 보이나, 현수막을
공무원연금 개혁에 반대하는 총파업 찬반투표를 진행하던 전국공무원노동조합(전공노)이 '정부의 봉쇄'를 이유로 투표를 중단하고 '가결'을 선언했다. 전공노는 7일 긴급기자회견을 열어 "정부와 기관 측의 원천봉쇄 조처로 인해
내년도 최저임금 인상 기대감이 수면 위로 급부상하고 있다. 노동계와 경영계가 내년도 최저임금을 본격적으로 논의하기에 앞서 일찌감치 인상 기대감을 촉발시킨 것은 노동계가 아닌 경제 정책을 총괄하는 최경환 경제부총리 겸
오토바이 제조업체인 대림자동차(이하 대림차) 해고 근로자 12명이 해고된 지 5년여 만에 회사로 돌아왔다. 이경수 대림차 해고자복직투쟁위원회 위원장 등 해고자 12명은 27일 오전 7시 30분 대림차 창원공장에 출근했다
민주노총은 25일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4월 총파업을 선포하고 4대 대정부 요구 사항을 발표했다. 민주노총은 4월 24일 총파업에 돌입하고 24∼30일을 의제·부문·지역별 투쟁주간으로 정했다. 24일
지난 12월19일 서울 종로구 재동 헌법재판소. 박한철 헌재소장이 통합진보당의 해산을 선고하는 주문을 읽자마자 “민주주의를 살해한 날입니다. 역사의 심판을 받을 것입니다”라는 외침이 방청석에서 터져 나왔다. 민주사회를
케이블업체인 씨앤앰의 협력업체 노동자들이 고용승계 등을 요구하며 농성 중인 가운데 씨앤앰이 협력업체와 노조가 모두 참여하는 ‘3자 협의체’를 꾸려 현안을 논의하자고 제안했다. 노조가 참여 검토 의사를 밝혀, 노숙농성
새누리당이 2일, 재계의 요구를 반영해 연장노동시간을 늘리고 휴일노동에 대한 가산수당은 삭제하는 근로기준법 개정안을 발의했다. 노동계는 “착취입법”이라며 강하게 반발했다. 머니투데이에 따르면 권성동 새누리당 의원 등은
“2009년 철도파업 예고됐어도 사쪽이 예측 못했다면…” 무죄 원심 깨고 파기환송…‘전격성 국한’ 판례 허물어 노동계 등 “양승태 대법원 보수화…단체행동권 위축” 대법원이 파업에 대한 업무방해죄 적용을 까다롭게 했던
의료민영화와 통상임금을 둘러싼 노정, 노사의 갈등이 고조되면서 노동계의 줄파업이 초읽기에 들어갔다. 공공운수노조 의료연대본부 서울지부 서울대병원분회(이하 서울대병원 노조)는 21일 오전 서울 종로구 병원 본관에서 의료민영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