걸그룹 위키미키 최유정이 귀여운 리액션과 조근조근한 '팩트 폭력'으로 공감을 표현했다. 31일 방송된 KBS 2TV ‘안녕하세요’에서는 민경훈(버즈), 김도연과 최유정(위키미키)이 게스트로 출연했다. 첫 사연으로는 11살
가수 민경훈이 '쌈자'라는 별명에 대한 솔직한 심경을 밝혔다. 30일 MBC '섹션TV 연예통신'에서는 그룹 버즈로 컴백한 민경훈의 인터뷰가 진행됐다. 리포터는 민경훈에게 '쌈자'라는 별명에 대해 물었고, 민경훈은 "처음에는
민경훈이 가수로 돌아온다. 그가 보컬을 맡고 있는 밴드 버즈가 오는 30일 완전체 컴백을 확정지었다. 24일 가요계에 따르면 버즈는 오는 30일 싱글 앨범을 발매하고 가요계로 컴백한다. 이번 버즈의 신곡은 지난 2014년
역시 김희철, 민경훈 콤비는 대단했다. 최근 논란이 됐던 정색문제도 웃음과 캐릭터로 승화시켰다. 민감한 이 논란도 재치 있게 넘기는 두 사람의 케미스트리는 ‘역시’라는 감탄이 절로 나올 정도였다. 지난 15일 방송된
‘아는 형님’ 제작진이 방송에서 김희철이 민경훈에게 정색을 했다고 해서 논란이 된 가운데 원본영상을 공개했다. JTBC ‘아는 형님’ 측은 26일 SNS에 “김희철이 민경훈에게 정색했다는 일부 오해가 있어 촬영 원본을
'아는형님' 김희철이 태도 논란이 불거진 것에 대해서 "현장에서는 전혀 문제가 없었고, 악의적인 소리들은 다 신고하고 싶다"고 강경하게 입장을 밝혔다. 김희철은 26일 새벽 자신의 SNS에 "인스타그램이 왜 난리가 났나
딩고뮤직이 민경훈과 노래방에 가 '가시'를 부르게 했다. 최근 JTBC 히든싱어에 출연해 버즈 시절 히트곡들을 라이브한 그가 '14684 버즈-가시'를 부르는 모습을 보자.
2000년대 노래방에서 버즈의 노래를 불러보지 않은 사람이 있을까. 그야말로 당시 노래방을 꽉 잡고 있었던 ‘노래방 군통령’ 버즈가 ‘히든싱어4’에 떴다. 예상했던 대로 민경훈은 그때의 기억을 떠올리게 했고 우리를 다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