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ilryeop

밀렵꾼의 정체와 동기 등은 아직 밝혀지지 않았다.
”단순히 동물을 보고 싶어서 동물원에 갔던 지난날이 창피하다”
올무는 밀렵활동에 가장 많이 쓰이던 도구다.
멸종위기종 보호법에 따르면 불법이다
109개국에서 이뤄진 역대 최대급 작전이었다
20년 전 영화 촬영장 근처에서 불법 밀렵을 한 혐의가 드러났기 때문이다.
짐바브웨에서 미국의 트로피 헌터가 사자 ‘세실’을 죽인 것이 2년 전이다. 다른 사냥꾼이 세실의 아들에게 총을 쏴 죽였다. 6세였던 잔다(Xanda)는 황게 국립공원 밖에서 빅 게임 헌터의 총을 맞고 죽었다고 텔레그래프가
2011년 9월 크루거국립공원에서 밀렵꾼들에게 뿔이 잘려 폐사한 코뿔소를 검사하고 있다. 세계 최대 코뿔소 뿔 공급지 중 하나인 남아프리카공화국(남아공)에서 코뿔소 뿔 거래가 다시 합법화되었다고 내셔널지오그래픽 등 주요
동물의 생명을 지키기 위해, 체코의 한 동물원은 할 수 있는 예방대책을 모두 시도하는 중이다. 그중 하나는 코뿔소의 뿔을 자르는 것이었다. 체코의 드부르 크랄로베 동물원은 최근 그들이 보호하고 있는 코뿔소의 뿔을 자르고
아프리카 정글 지대에 서식하는 코끼리가 밀렵이 두려워 새끼 낳기를 극히 꺼리고 있다고 과학자들이 밝혔다. 이번 연구를 이끈 코끼리 보호단체 세이브디엘리펀트(Save the Elephant)의 이사회 의장인 미국 콜로라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