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ilbanip

대한항공이 총수 일가를 위해 조직적으로 해외 물품을 밀반입했다는 의혹 때문이다.
면세를 노려 항공기 부품으로 속이기도 했다.
소형 금괴 11억원어치를 신체 은밀한 곳에 숨겨 인천국제공항으로 밀반입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40대 여성에게 집행유예형이 내려졌다. 인천지법 형사2단독 이상훈 판사는 관세법 위반 혐의로 기소된 화장품판매점원 A씨(41
김해공항에서 한 일본인 승객이 개항 이래 최대인 180억원대의 필로폰을 밀반입하려다 적발됐다. 김해세관은 필로폰 6㎏을 여행가방에 숨겨 국내로 밀반입하려던 혐의(관세법 위반 등)로 일본인 D(49)씨를 붙잡았다고 27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