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iiljeongsanghoedam

일본 정부는 23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내달로 예정된 북·미 정상회담의 연기 가능성을 거론한 데 대해 ”(비핵화를 향한) 북한의 구체적 행동을 이끌어내기 위한 것”이라고 의미 부여했다. 산케이신문 등에 따르면
아베 총리가 구상한 ‘강력한 대북 공조’와 거리가 먼 회담 분위기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