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igyeongseon

버니 샌더스는 대통령이 되지 않을 것이다. 아직 공식적인 것은 아니다. 힐러리 클린턴은 후보로 지명될 만큼의 대의원 지지를 받았지만, 슈퍼대의원들은 다음 달 전당대회 때까지 의사를 확정하지 않아도 된다. 그러니 다 끝나기
정치적 올바름에 대한 철저한 무관심, 터무니없는 발언, 더 나은 미국에 대한 끝없는 약속을 내세워 공화당 대선 후보로 사실상 확정된 도널드 트럼프는 진정 강력하고 그만큼이나 파괴적인 것에 다가갔다. 젊고 낙담한, 분노한
보수 언론 '위클리 스탠다드'의 에디터 빌 크리스톨이 '독립 후보들이 대선에 참가하게 될 것'이라고 썼을 때, 그는 이런 후보는 전혀 예상하지 못했을 것이다. 전설적인 호러 소설가 H.P 러브크래프트가 창조한 가상의
친애하는 샌더스 지지자들에게, 1999년에 나는 21살이었다. 뉴욕 U.N. 본부에서 인턴을 하고 있었다. 나는 그 자리를 얻기 위해 힘겹게 싸워야 했다. 같은 자리에 지원한 여러 남자 아이들보다 더 똑똑하고 끈덕져야
캘리포니아가 끓어오른다. 버니 샌더스(버몬트) 상원의원이 캘리포니아 주 예비선거를 앞두고 유력 주자인 힐러리 클린턴 전 국무장관을 맹추격하고 있다. 월스트리트저널(WSJ), NBC 방송, 매리스트가 공동으로 실시해 1일
내가 여성 유권자들이 힐러리 클린턴에 대해 진심으로 어떻게 생각하는지 조사하면서 만난 사람들 중에는 클린턴을 미국 최초의 여성 대통령으로 원하는 사람도 있고 아닌 사람도 있었지만, 단 한 명도 "클린턴이 뜨개질만 했더라면
샌더스 현상은 실제로 존재한다. 이 현상이 나타나게 한 요인들을 살피고 이해할 필요가 있다. 올해 경선이 시작되었을 때 민주당 경선은 '이미 끝난 일'이라고 치부한 사람들이 많았다. 클린턴 장관이 당연히 후보가 될 것이고
이번 주의 낚시성 헤드라인들과는 반대로, 국무부 감찰관의 보고서는 힐러리 클린턴이 대선 후보 중 압도적으로 자격이 있고 신뢰할 만한 후보라는 것을 입증한다. 하지만 내 말을 그대로 믿지 말고, 5분만 시간을 내서 직접
샌더스는 아직 끝나지 않았다. 적어도 샌더스는 그렇게 믿고 있다. 5월 10일 미국 웨스트버지니아 주 민주당 경선에서 버니 샌더스 버몬트 주 상원의원이 힐러리 클린턴을 꺾고 승리를 거뒀다. 연합뉴스에 의하면 현지시각으로
이제 누구도 트럼프를 막을 수 없다. 도널드 트럼프를 추격해온 2위 주자 테드 크루즈(텍사스) 상원의원이 경선레이스를 전격 중단했다. 크루즈는 3일(현지시간) 미국 인디애나 주에서 치러진 경선에서 선두주자인 도널드 트럼프에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