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igukjeongchi

숀 스파이서 백악관 대변인이 21일(현지시간) 사임했다. 뉴욕타임스는 스파이서가 월스트리트 출신의 금융인 앤서니 스카라무치를 백악관 공보국장 임명한 데 반발해 사임했다고 전했다. (좌) 스카라무치 신임 공보국장, (우
버락 오바마 전 미국 대통령 재임 시절 백악관 전속사진사로 일한 피트 수자가 지난 7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한 장의 사진을 올렸다. "수석 고문들과의 회의. 이게 풀-프레임 사진이다. 아마 내가 무슨 말을 하려는 지
20일(현지시각) 제45대 미국 대통령에 취임한 도널드 트럼프의 연설을 가만히 듣다 보니 뭔가 어디선가 들은 것 같긴 한데 어쩐지 좋았던 기억은 아니라고 생각한 사람들이 있었다. 누군가가 영화속에서 했던 말과 너무도
폭로전문사이트인 위키리크스가 민주당 전국위원회(DNC) 지도부 인사들이 주고받은 이메일을 지난 22일(현지시간) 공개하면서 그동안 감춰져 있던 민주당의 선거자금 모금전략이 속속 드러나고 있다. 24일 미 일간 워싱턴포스트
도널드 트럼프의 무슬림에 대한 시각에 안젤리나 졸리가 반박하고 나섰다. 졸리는 16일(현지시각) 런던에서 열린 UN 난민 고등 판무관 회의(UNHCR)에서 이와 같은 뜻을 밝혔다. 그는 "미국은 세계 각국에서 온 사람들이
미국 공화당에서 막말 파문에도, 대선주자들 중 도널드 트럼프에 대한 인기가 높은 데 대해 미국뿐 아니라 전 세계적으로 나타나는 직업으로서의 정치에 대한 반란이라는 분석이 제기됐다. 역사학자인 미국 바드대학의 이안 브루마
ABC US News | World News 미국 공화당의 대선주자 도널드 트럼프(69)가 버락 오바마 대통령에게 공격의 화살을 돌렸다. 그는 어제(8월 2일) ABC 뉴스와의 전화 인터뷰에서 버락 오바마 대통령이 '형편없는
올해 안에 기준금리를 올리겠다는 입장을 보여 온 재닛 옐런 미국 연방준비제도(연준) 의장이 금리 인상을 "신중하고 점진적으로" 진행하겠다고 밝혔다. 옐런 의장은 16일(현지시간) 상원 은행위원회의 하반기 통화정책 청문회에
오바마 대통령이 '어메이징 그레이스'를 부르는 장면. 지난 7월 1일 흑인교회 총기난사 사건의 희생자인 피크니 목사의 추도식에서 오바마가 한 연설은 집권 2기 최고의 장면으로 꼽힌다. 당시 오바마는 '신의 은혜'에 대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