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iguk-minjudang

도널드 트럼프 미국 공화당 행정부의 ‘중간평가’ 무대로도 일컬어진 앨라배마 상원의원 보궐선거에서 민주당 후보가 예상을 깨고 승리했다. 더그 존스 민주당 후보는 12일(현지시각) 치러진 선거에서 개표 초반의 열세를 극복하고
버지니아 주지사에 당선된 랠프 노섬(민주당). CNN과 워싱턴포스트(WP) 등 현지 언론에 따르면 버지니아주 주지사 선거에선 민주당 소속 랠프 노섬 현 부지사가 조지 W. 부시 행정부 출신의 에드 길레스피 공화당 후보를
트럼프 시대를 맞아 미국의 양당 지지자들이 큰 변화를 보이고 있다. 트럼프 지지자들은 이제 NFL을 증오한다. 복음주의 크리스천들은 정치인의 개인적 부도덕을 문제삼지 않는다. 그리고 최근 설문 조사에 의하면 민주당원들은
미국 하원 정보위원회의 간사를 맡고 있는 아담 쉬프(민주당, 캘리포니아) 하원의원은 러시아의 2016년 미국 대선 해킹에 보다 강력하게 대응하지 않았다며 오바마 정부를 비판했다. 그러나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오바마의
상원의원 버니 샌더스(무소속, 버몬트)가 진보적 민주당 후보들을 지원하고 민주당이 오랫동안 방치해뒀던 지역들의 활동가들에게 힘을 불어넣기 위해 전국 투어를 준비하고 있다고 이 계획을 잘 아는 관계자가 허핑턴포스트에 말했다
버니 샌더스는 지난 일요일 민주당의 완전한 변화가 필요하며 월스트리트부터 거대 제약회사까지 거대 자본가들에 맞서 싸우며 노동자 계급을 대변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로이터 보도에 따르면 그는 민주당이 새 전국위 의장에 버락
힐러리 클린턴의 수석 보좌관들은 자신들이 백인 국수주의자들의 비위를 맞추었던 도널드 트럼프의 팀보다 도덕적으로 우월하다는 걸 온 세상이 알길 원한다. 클린턴 측이 옳다. 그리고 그건 아무 의미도 없다. 2016년 대선의
엘리자베스 워런 상원의원(민주당, 메사추세츠)이 월요일에 진보적 민주당 기부자들의 대규모 모임에서 직설적인 메시지를 날렸다. 민주당이 노동 계급 및 중산층과 소통하지 못한 탓에 도널드 트럼프가 대선 승리의 길을 열어줬다는
미국 대통령 선거 후보를 뽑는 민주당 경선에서 돌풍을 일으킨 버니 샌더스(75·버몬트) 상원의원이 대선과 상·하원 선거에서 모두 패한 민주당에 쓴소리했다. 무소속인 샌더스 의원은 10일(현지시간) 미국 일간지 USA
도널드 트럼프가 미국 대통령으로 당선된 다음 날 아침은 수많은 민주당 지지자들에겐 숙취의 아침처럼 느껴졌다. 대법원에 공석이 있는데 상원과 하원도 공화당이 차지한 지금, 진보주의자들이 우울해 하는 것도 이해가 간다. 그래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