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iguk-heukin

미국에서 연이어 발생한 백인 경찰에 의한 흑인 총격 사고로 곳곳에서 시위대와 경찰이 충돌하는 가운데, 오클라호마주 털사에서 흑인에게 총을 쏜 백인 경관이 1급 살인죄로 기소됐다. 털사 카운티의 스티브 쿤츠와일러 검사는
미국 루이지애나 주에서 17일(현지시간) 오전 경찰을 겨냥한 총격 사건이 발생해 근무 중인 경찰관 3명이 숨지고 3명이 부상했다. 현장에서 사살된 용의자는 미주리 주 캔자스시티 출신의 흑인 개빈 유진 롱(29)으로 밝혀졌다
흑인을 향한 경찰 총격에 항의하는 시위가 미국 전역에서 다시 번지고 있다. 7일(현지시간) 텍사스 주 댈러스 시위에서 백인 경찰 5명이 매복 총격범에 의해 사망하는 사건이 벌어진 직후 잠시 소강상태였던 '흑인 목숨도
미국 텍사스 주 댈러스에서 시위 도중 경관 피격사건이 발생한 지 하루 만인 8일(현지시간)에도 미국 전역에서 경찰의 흑인총격 살해를 규탄하는 집회가 이어졌다. 동시에 경찰관 5명의 목숨을 앗아간 전날 총격 사건에 대한
7일(현지시간) 미국 텍사스 주 댈러스 시에서 경찰관을 겨냥한 매복 조준사격으로 경관 5명이 숨지고 7명이 다친 '댈러스 습격' 을 전후해 미국 조지아, 테네시, 미주리 등 3개 주에서 경관을 향한 공격이 잇따라 수사
미국 검찰이 모형 총의 일종인 비비탄 총을 소지한 흑인 소년에게 총격을 가해 살해한 백인 경관에 대해 '합당한 법집행'이었다고 결론을 내려 논란이 일고 있다. 11일(현지시간) 미국 언론에 따르면, 미국 오하이오 주
미국 유력 흑인 인권단체 '전미유색인지위향상협회(NAACP)'의 한 백인 여성 지부장이 오랜 기간 흑인 행세를 해온 것으로 밝혀졌다고 CNN 등 미 언론이 12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실제 이 여성은 피부 색깔이나 헤어스타일
백인 경관의 흑인 용의자 살해 사건과 이에 대한 항의 시위가 이어지면서 흑인 경관의 비율을 늘려야 한다는 목소리가 높아지는 가운데 빌 브래튼 뉴욕 경찰국장이 흑인들은 전과가 많아 채용하기 어렵다고 말해 비판에 직면했다
허핑턴포스트에 문의하기 트위터에서 허핑턴포스트 팔로우하기 | 페이스북에서 허핑턴포스트 팔로우하기 | 미국에서 비무장 흑인이 경찰(경관)에 의해 사망하는 사건이 끊이지 않고 있다. 그 사건들은 모두 개별적이며 각각의 사연을
유엔 인권이사회는 11일(현지시간) 미국에 대해 과도한 공권력 행사와 법집행기관의 인종차별적 관행을 없애는 조치를 하라고 권고했다. 유엔 인권이사회는 이날 열린 정례인권검토(UPR)를 통해 수사 당국의 피부색과 인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