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iguk-geumri

미국이 금융위기 이후 유지해온 초저금리를 당분간 더 유지할 여력을 갖고 있다고 국제통화기금(IMF)이 주장했다. 윌리엄 머레이 IMF 부대변인은 3일(현지시간) 정례 브리핑에서 "최근 세계 경제의 상황 변동이 심해졌다
그러나 미국이 금리를 인상할 경우 당장 세계 경제에 부정적 파장을 미칠 것이라는 우려가 높다. 당연한 이야기지만, 미국의 기준금리는 전 세계 경제에 지대한 영향을 미친다. 미국이 급격하게 금리를 인상했던 1990년대
미국 중앙은행인 연방준비제도(연준)의 통화정책 결정권자들은 미국의 금리를 올리려면 경제 지표가 더 좋아지는 것이 확인돼야 한다는 입장인 것으로 나타났다. 8일(현지시간) 연준이 공개한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의 지난달
아시아 신흥국가에서 글로벌 자금이 대폭 빠지고 있는 것으로 관측됐다. 월스트리트저널(WSJ)은 12일 기사에서 "2008년 글로벌 금융위기 이후 주간 기준 최대 규모를 기록했다"고 보도했다. 15일 시장조사기관 이머징포트폴리오펀드리서치
스탠리 피셔 미국 연방준비제도(연준·Fed) 부의장은 23일(현지시간) 연내 기준금리가 인상될 것이 거의 확실하다고 밝혔다. 다만, 최초 금리 인상이 단행된 이후 추가 인상은 국내외 상황에 달렸다고 밝혀 유연성을 갖고
미국 연방준비제도(연준·Fed)는 18일(현지시간) 제로(0) 수준의 초저금리 기조를 유지하되 "금리 인상 전 인내심 발휘"라는 표현을 삭제함으로써 기준금리 인상을 단행할 길을 열어 놓았다. 따라서 이르면 6월에 올릴
미국의 양호한 고용 상황이 되레 뉴욕 증시에 악재가 되고 있다. 지난주 발표한 2월 고용 지표가 좋게 나온 게 미국 연방준비제도(연준·Fed)가 조만간, 이르면 6월께 기준금리를 올릴 것이라는 조기인상론에 다시 불을
연준 성명에 '상당기간' 표현도 존속…인상폭은 둔화 가능성 커져 미국 연방준비제도(연준)의 재닛 옐런 의장이 기준금리 인상 시점을 '내년 4월 이후'로 제시한데 대해 금융시장은 '예상보다 더 온건했다'는 평가를 냈다
미국 연방준비제도(연준)의 12월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회의가 임박하면서 기준금리 인상과 관련한 신호가 나올지에 관심이 쏠린다. 전문가들은 이번 FOMC에서 초저금리 기조 유지의 핵심 문구인 '상당 기간'(considerab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