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거티브 아닌 진정한 정책 토론이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