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idam

10대 말기암 환자 10대 암치료 도우려 20억 모금 영국의 10대 말기 암 환자가 청소년 암 치료를 위한 100만 파운드의 모금을 위해 마지막 남은 생명을 불사르고 있다. 영국 데일리메일 온라인판에 따르면 올해 19세인
젊은 시절의 헬렌과 케네스 70년 동안 애틋한 관계를 유지한 미국의 노부부가 15시간 차이로 잇달아 세상을 떠났다. 오하이오주 내쉬포트 주민이던 헬렌 펠럼리(92·여)는 지난 4월 12일 노환으로 별세했고, 남편 케네스
캡틴 아메리카, 스파이더 맨, 그리고 배트맨이 한 곳에 나타났다. 이들은 모두 창문 청소 전문가들이다. 시카고의 루리 어린이 병원(Lurie Children's Hospital)의 창문을 닦으며 어린 환자들을 응원하기
이란 북부에 있는 작은 마을 로얀. 이곳에서는 7년 전 한 남자를 살해한 20대 남자 발랄에 대한 공개 교수형이 진행되고 있었다. 형 집행자들이 발랄의 목에 올가미를 걸었고 이제 그가 딛은 의자를 관례에 따라 발랄 피해자
동물의 세계는 피도 눈물도 없다. 하지만 약육강식의 논리에도 예외는 존재하는 법. 세상에서 가장 사나운 포식자에게도 의외의 면이 있다. 사진가 에반 실러는 아프리카 보츠와나에서 여행하던 도중 흥미로운 장면을 포착했다
11살 소녀 조시 제츠는 결혼식 날 아빠와 함께 하지 못한다. 하지만 아빠와 함께 식장을 걸어가는 것이 어떤 느낌인지 경험할 수 있었다. 조시의 아빠 짐 제츠는 62살의 나이에 췌장암을 선고받았다. 조시의 부모님은 러브송
'누드'라는 말을 들으면 뭐가 떠오르는가? 대부분의 사람들은 고대 신화에 나올 것 같은 풍만한 여신의 모습을 상상할 것이다(혹은 그것보다 더 노골적인 뭔가를 연상할테고). 미국 뉴욕의 사진작가 차리스 이시스는 여성 누드에
2012년 미스 인터내셔널 우승자인 일본인 요시마쓰 이쿠미(吉松育美·26)씨가 미국 라디오 방송 프로그램에서 일본군 위안부 문제에 대해 '소신발언'을 한 사실이 알려져 화제다. 9일 일본 인터넷 뉴스사이트인 '제이 캐스트
뇌성마비인 아들은 제대로 걸을 수 없었다. 아들을 바라보는 엄마의 마음은 고통스러웠다. 하지만 그녀는 절망에 빠지는 대신 아들이 잘 걸을 수 있는 장치를 떠올렸다. 결국, 그녀의 아이디어는 더 많은 아이와 부모에게 희망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