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Too

1991년 미국 상원에서 열린 클라렌스 토머스 연방대법관 인준 청문회에 한 흑인 여성 변호사가 증인으로 나섰다. 미국 역사상 두번째 흑인 대법관을 검증하는 역사적인 자리에서, 힐 변호사는 또다른 역사를 썼다. 미국 사회에서
배우이자 감독인 조디 포스터가 최근 쏟아지는 주요 남성 인사들의 성추문 파문을 "분수령"이라고 불렀다. 그러나 그는 'CBS 디스 모닝'에서 "다른 쪽 이야기도 반드시 들어봐야 한다"고 말했다. 조디 포스터는 #MeToo
성희롱과 폭력이 사회적으로 얼마나 만연하게 일어나는지 알리는 ‘미 투’ 캠페인이 소셜미디어를 뒤덮은지도 벌써 5개월이 됐다. 내 친구는 '미 투' 캠페인에 대해 페이스북에 이렇게 썼다. “파크웨이에서 경기를 마치고 집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