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reuseu

[업데이트 오전 7시 29분] [2차 업데이트 : 오전 11시 30분] 메르스 환자가 3명이 추가로 발생했다. 이로써 한국인 국내 메르스(중동호흡기증후군) 환자는 총18명으로 늘어났다고 연합뉴스가 보도했다. 보건복지부는
지난 20일 국내 첫 중동호흡기증후군(메르스) 환자가 확진 판정을 받은 뒤 열흘이 지나도록 전국이 메르스 확산에 대한 우려로 들썩이고 있다. 전염력이 약할 것이라는 정부의 발표에도 불구하고 환자 수는 계속 늘어나 31일까지
문형표 보건복지부 장관은 31일 "메르스(중동호흡기증후군) 3차 감염을 통한 확산을 방지하기 위해 전 국가적인 역량을 집중하겠다"고 밝혔다. 문 장관은 이날 오전 11시 서울 세종로 정부종합청사에서 브리핑을 열고 "정부는
중동호흡기증후군 메르스(MERS) 환자 2명이 추가로 발생해 국내 메르스 환자가 총 15명으로 늘었다고 연합뉴스가 보도했다. KBS에 따르면 추가로 확진된 2명은 모두 30대 남성(N, O)이며 지난 15부터 17일
정부가 ‘메르스 괴담’ 등 유언비어를 퍼뜨리는 사람을 수사해 엄벌하겠다고 밝혔다. 권준욱 복지부 공공보건정책관은 "현재까지의 추세나 여러 추가 검사가 진행 중인 상황으로 볼 때 앞으로도 환자가 더 많이 발생할 것으로
업데이트 : 2015년 5월30일 18:20 (기사 업데이트) 중동호흡기증후군(메르스) 감염 확진 판정을 받은 한국인 남성 K(44)씨와 접촉한 것으로 의심돼 격리 치료 대상으로 분류됐으나 격리를 거부하던 한국인 2명이
국내 메르스 환자가 추가로 확인됐다. 13번째 환자다. 사흘 만에 확진 환자가 8명이나 확인되면서 방역체계의 허점이 고스란히 드러났다. 보건복지부는 30일 의심 증상을 보인 환자 1명이 양성으로 확인됐다고 밝혔다. 새롭게
중동호흡기증후군 메르스(MERS)환자를 취재했던 KBS 취재진 6명이 자택 격리 중이라고 뉴스1이 보도했다. 해당 취재진은 21일 새벽 세 번째 메르스 환자를 간병했던 40대 딸 김모씨를 만났다. KBS는 김씨가 닷새
업데이트 : 2015년 5월30일 11:10 (기사 업데이트) 중국으로 출국한 한국인 중동호흡기증후군(메르스) 의심 환자가 29일 확진 판정을 받은데 이어 추가로 4명이 메르스에 감염된 것으로 확인됐다. 이로써 내국인
환자 발생지역, 거쳐간 병원 관련 소문… SNS 등 통해 소문 퍼지며 불안감 급속 확산 “정확한 정보와 대처법 알려달라” 불만 여론도 지난주 터키 성지순례를 다녀온 목사 김아무개(43)씨는 중동호흡기증후군(메르스) 소식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