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reuseu-samang

국내 마지막 중동호흡기증후군(메르스) 감염자로 남아있던 80번 환자가 합병증 등의 후유증으로 결국 숨을 거뒀다. 이로써 국내 메르스 감염자는 지난 5월20일 첫 환자가 발생한 이후 6달여만에 한명도 남지 않게 됐다. 방역당국은
중동호흡기증후군(메르스) 신규 환자가 1주일째 나오지 않았으며 새로운 사망자도 발생하지 않았다. 2명이 완치 판정을 받고 퇴원했으며 격리자는 500명 이하로 줄어들었다. 보건복지부 중앙메르스관리대책본부는 12일 메르스
중동호흡기증후군(메르스) 추가 확진자와 사망자가 발생하지 않았다. 퇴원자는 1명 증가해 117명으로 늘었다. 보건복지부 중앙메르스관리대책본부는 6일 오전 6시 현재 메르스 확진자는 전날과 동일한 186명이며 사망자도
중동호흡기증후군(메르스) 확진자 184명 가운데 109명이 완치판정을 받고 퇴원했다. 사망자는 지난달 30일 이후 발생하지 않아 33명을 유지했다. 보건복지부 중앙메르스관리대책본부는 메르스 확진자가 전날 확진 판정을
중동호흡기증후군(메르스) 환자가 4명 더 늘어났다. 메르스 확진자를 치료하던 의료진 감염 사례가 또 나왔고, 잠복기가 한참 지난 삼성서울병원 응급실 감염 환자도 다시 나왔다. 24일 보건복지부 중앙메르스관리대책본부는
전북 전주에 사는 60대 중동호흡기증후군(메르스) 환자가 20일 오후 숨을 거뒀다. 전북도 메르스 방역대책본부는 이날 오후 6시 10분께 격리치료를 받던 김모(63)씨가 숨졌다고 밝혔다. 김씨는 심장질환과 당뇨를 앓고
중동호흡기증후군(메르스)의 1차 유행 이후 처음으로 추가 확진자가 한 명도 나오지 않았다. 보건복지부 중앙메르스관리대책본부는 지난 하루 동안 메르스 확진자가 추가로 나오지 않아 누적 확진자수가 전날과 같이 166명이라고
중동호흡기증후군(메르스) 확진자 가운데 1명이 추가로 사망했다. 보건복지부 중앙메르스관리대책본부는 19일 메르스 확진자 중 120번 환자(75)가 이날 새벽 사망했다고 밝혔다. 이 환자는 지난달 27∼29일 삼성서울병원
갑작스러운 메르스 사태로 곳곳에서 비극이 벌어지고 있다. 17일 '중앙일보'가 전한 60대 여성 A씨의 사연을 들여다보자. A씨는 지난 4일 이 병원에 뇌경색 증상으로 입원했는데, 병원에서 메르스 환자가 발생하면서 갑자기
지난 16일 숨진 65세 남성이 입원했던 병원. 중동호흡기증후군(메르스)에 감염됐던 65세 독일인 남성이 이 바이러스와 연관된 합병증으로 사망했다고 독일 언론이 16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이 남성은 독일 전역에서 메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