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reuseu-hwanja

확진판정을 받은 A씨는 입국 당시 의심환자로 분류되지 않았다.
국내 마지막 중동호흡기증후군(메르스) 감염자로 남아있던 80번 환자가 합병증 등의 후유증으로 결국 숨을 거뒀다. 이로써 국내 메르스 감염자는 지난 5월20일 첫 환자가 발생한 이후 6달여만에 한명도 남지 않게 됐다. 방역당국은
중동호흡기증후군(메르스) 환자가 닷새만에 다시 추가됐다. 보건복지부 중앙메르스관리대책본부는 2일 삼성서울병원 20대 간호사 1명이 두차례에 걸친 유전자 검사에서 양성 판정을 받아 메르스 환자로 추가됐다고 밝혔다. 이
열이나 기침 등 특별한 증상이 없는 중동호흡기증후군(메르스) 확진자가 처음으로 확인됐다. 중앙메르스대책본부는 27일 182번(27) 환자가 발열·호흡기질환 등의 증상이 없는데도 메르스 바이러스 유전자 검사에서 양성으로
중동호흡기증후군(메르스) 후보 백신이 독일에서 연말부터 처음으로 임상시험에 들어간다. 독일 주간 디차이트는 독일 뮌헨 루드비히 막시밀리안 대학 연구팀이 올해 말부터 함부르크의 에펜도르프 대학병원에서 메르스 후보 백신을
국내 중동호흡기증후군(메르스) 환자가 3명 추가 확인돼 172명으로 늘었다. 기존 확진자 중에서 2명이 숨져 전체 사망자는 27명으로 집계됐다. 보건복지부 중앙메르스관리대책본부는 22일 메르스 유전자 검사에서 3명이
중동호흡기증후군(메르스) 환자 발생 병원을 뒤늦게 공개해 여론의 뭇매를 맞았던 방역당국이 확진자들이 이용한 대중교통 경로도 잠복기가 다 끝날 무렵에야 '뒷북 공개'하고 나섰다. 14일 보건복지부 중앙메르스관리대책본부는
중동호흡기증후군(메르스) 추가 확진자들의 연령대가 갈수록 젊어지고 있다. 14일에는 추가 확진자로 분류된 7명 중 4명이 30∼40대였다. 이는 확산 초기에 확진자 대다수가 체력이 떨어지고 각종 질환에 걸리기 쉬운 50
새로운 메르스 감염원의 출현일까? 병원 내 감염일까? 아니면 지역사회 감염일까? 11일 중동호흡기증후군(메르스) 환자로 새로 확인된 경기 평택경찰서 A 경사의 감염 경로를 놓고 의문이 증폭되고 있다. 이날 보건복지부
5일 수원시에서 첫 메르스 확진자가 나왔다. 염태영 수원시장은 이날 오후 수원시청 2층 브리핑실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오늘 9시 50분 수원시민 1명이 메르스 확진 판정을 받았다"며 "수원에서 최초 메르스 환자가 나온
지난 20일 국내 첫 중동호흡기증후군(메르스) 환자가 확진 판정을 받은 뒤 열흘이 지나도록 전국이 메르스 확산에 대한 우려로 들썩이고 있다. 전염력이 약할 것이라는 정부의 발표에도 불구하고 환자 수는 계속 늘어나 31일까지
업데이트 : 2015년 5월30일 18:20 (기사 업데이트) 중동호흡기증후군(메르스) 감염 확진 판정을 받은 한국인 남성 K(44)씨와 접촉한 것으로 의심돼 격리 치료 대상으로 분류됐으나 격리를 거부하던 한국인 2명이
업데이트 : 2015년 5월30일 11:10 (기사 업데이트) 중국으로 출국한 한국인 중동호흡기증후군(메르스) 의심 환자가 29일 확진 판정을 받은데 이어 추가로 4명이 메르스에 감염된 것으로 확인됐다. 이로써 내국인
보건복지부 질병관리본부는 '중동호흡기증후군(메르스)'의 네 번째 감염자가 확인됐다고 26일 밝혔다. 네 번째 감염자는 세 번째 감염자 B(76)씨를 간호하던 딸 C씨로, 40대 여성이다. C씨는 B씨의 메르스 감염 사실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