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reuseu-byeongwon

9일간 통제 벗어나 병원 '전전'…서울 강동 지역 병원 4곳 들러 강동경희 방문했다가 감염…폐렴 증상 보여 기도삽관 하기도 중동호흡기증후군(메르스) 환자가 방역당국의 통제를 벗어나 증상 발현 후 여러 병원을 전전한 사례가
삼성서울병원 응급실에서 감염된 중동호흡기증후군(메르스) 확진자가 통상 알려진 최장 잠복기(14일)를 지나고서도 끊이지 않고 발생하고 있다. 16일 보건복지부 중앙메르스관리대책본부에 따르면 이날 새로 확인된 메르스 확진자
메르스에 감염된 삼성서울병원 의사가 알려진 것과 달리 2명이 아니라 3명인 것으로 확인됐다. 15일 '연합뉴스'가 '보건복지부 중앙메르스 관리대책본부'의 발표를 토대로 보도한 바에 따르면, 35번 환자(38)와 138번
삼성서울병원(원장 송재훈)은 12일 중동호흡기증후군(메르스) 집단 발생으로 국민과 환자들께 깊은 심려를 끼친 점을 매우 송구스럽게 생각한다고 밝혔다. 병원 측은 11일 국회 메르스 대책 특위에서 정두련 감염내과 과장이
업데이트 : 2015년 6월13일 18:15(충북, 충남 부분 오류 수정) * 국민안심병원이란? : 병원을 통한 메르스 감염을 우려하는 일반 환자들을 위해 호흡기 질환자와 일반 환자를 분리하는 병원이다. 이들 병원을
중동호흡기증후군(메르스) 확산의 ‘2차 진원지’로 지목되고 있는 삼성서울병원이 ‘대처에 부실했던 것이 아니냐’는 국회의 추궁에 “(우리 병원이 뚫린 게 아니라) 국가가 뚫린 것”이라고 국가 책임론을 내세웠다. 삼성서울병원에서
메르스 병원의 명단 공개가 일찍 됐다면 어땠을까. 초중고 학생들이 메르스 환자가 입원해 있던 병원인줄 모르고 건강검진을 받은 사실이 뒤늦게 확인됐다. '연합뉴스'는 "9일 경기도교육청 등에 확인한 바에 따르면 평택 A고등학교
트위터에서 허핑턴포스트 팔로우하기 | 삼성서울병원에 이어 국내 최대 규모 병원인 서울아산병원에서도 중동호흡기증후군(메르스) 환자가 발생하면서 이 병원에서의 감염자 확산 가능성이 주목된다. 아직은 환자가 1명에 불과하고
[업데이트 : 오후 1시 12분] 정부 발표에 오류가 있어서 바로 잡습니다. 정부는 7일 중동호흡기증후군(메르스) 확진환자가 발생하거나 경유한 병원 실명을 공개했다. 병원 24곳은 다음과 같다. 평택성모병원, 삼성서울병원
업데이트 : 2015년 6월11일 18:55 (메르스맵 서비스 종료 관련 내용 업데이트) ** 이 사이트는 11일 운영을 종료했다. (관련기사 : '메르스맵' 서비스 종료 : "500만명 방문") 메르스 바이러스에 감염된
1일 오후 중동발 여객기를 타고 인천공항에 도착한 외국인들이 발열 감시 적외선 카메라를 통과하고 있다. ⓒ연합뉴스 외국의 공개 압박도 골칫거리다. 한국인 6명을 포함해 19명의 메르스 감염 의심자를 격리한 홍콩은 우리
새누리당 유승민 원내대표는 3일 메르스 확산 사태와 관련, 정부의 초기대응 미숙을 질타하면서 적극적인 정보 공개의 필요성도 강조했다. 유 원내대표는 이날 당 최고·중진의원연석회의에서 "당정청은 메르스 문제를 '국가 비상사태'로
보건당국이 총력을 다해 막아내겠다던 중동호흡기증후군(메르스)의 ‘3차 감염’이 현실화됐다. 첫 메르스 확진 환자 ㄱ씨가 입원한 ㅍ병원에서 감염된 16번째 환자 ㄴ(40·남)씨가 다른 병원에서 2명의 환자에게 전염시킨
메르스 환자가 발생한 경기도 평택 'B병원'이 메르스로 인한 휴원 사실을 공지했다가, 이를 삭제한 것으로 확인됐다고 뉴스1이 2일 보도했다. 2일 <뉴스1>이 제보 받은 B병원의 수정 전·후 팝업창 내용을 보면 당초에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