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reuseu-balsaeng-byeongwon

정부는 '유언비어 유포'에 대해 엄중 대처하겠다고 벼르지만, 정작 어제 오전 청와대는 정확한 감염자 숫자마저 정확히 파악하고 있지 못했다. SNS에는 어떤 병원에서 메르스가 퍼지고 있는지 다양한 '정보'가 떠돌아다닌다. 한마디로, 난장판이다. 진정으로 '메르스 괴담'을 줄여나가고 싶다면 정부가 해야 할 일은 명백하다. 최초 감염자, 중국으로 빠져나간 환자, 그 외 본인이 감염된 상태에서 그 사실을 모르고 움직였던 사람들의 동선을 세세하게 포착하여 공개하고 지속적으로 업데이트하는 것이다. 지금 정부가 그 일을 하고 있지 않기 때문에 '괴담'이 더욱 퍼지고 있다.
메르스 환자가 발생한 경기도 평택 'B병원'이 메르스로 인한 휴원 사실을 공지했다가, 이를 삭제한 것으로 확인됐다고 뉴스1이 2일 보도했다. 2일 <뉴스1>이 제보 받은 B병원의 수정 전·후 팝업창 내용을 보면 당초에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