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reuseu-baireoseu

지난해 한국을 강타했던 중동호흡기증후군(메르스)이 국내에서 유행하면서 바이러스(MERS-CoV)에 변이가 일어난 사실이 처음으로 공식 확인됐다. 바이러스에 변이가 있었다는 것은 그동안 중동에서 유행했던 메르스 바이러스가
중동호흡기증후군(메르스) 신규 환자가 1주일째 나오지 않았으며 새로운 사망자도 발생하지 않았다. 2명이 완치 판정을 받고 퇴원했으며 격리자는 500명 이하로 줄어들었다. 보건복지부 중앙메르스관리대책본부는 12일 메르스
중동호흡기증후군(메르스) 추가 확진자와 사망자가 발생하지 않았다. 퇴원자는 1명 증가해 117명으로 늘었다. 보건복지부 중앙메르스관리대책본부는 6일 오전 6시 현재 메르스 확진자는 전날과 동일한 186명이며 사망자도
중동호흡기증후군(메르스) 확진자 184명 가운데 109명이 완치판정을 받고 퇴원했다. 사망자는 지난달 30일 이후 발생하지 않아 33명을 유지했다. 보건복지부 중앙메르스관리대책본부는 메르스 확진자가 전날 확진 판정을
중동호흡기증후군(메르스) 환자가 닷새만에 다시 추가됐다. 보건복지부 중앙메르스관리대책본부는 2일 삼성서울병원 20대 간호사 1명이 두차례에 걸친 유전자 검사에서 양성 판정을 받아 메르스 환자로 추가됐다고 밝혔다. 이
중동호흡기증후군(메르스) 여파로 장사를 걱정하는 고깃집 사장에게 이번 달 월세를 받지 않겠다고 나선 집주인이 있어 주위를 훈훈하게 하고 있다. 며칠 전 상가 세입자들의 월세 반을 깎아준 건물주가 화제가 된 데 이어 메르스로
중동호흡기증후군(메르스) 후보 백신이 독일에서 연말부터 처음으로 임상시험에 들어간다. 독일 주간 디차이트는 독일 뮌헨 루드비히 막시밀리안 대학 연구팀이 올해 말부터 함부르크의 에펜도르프 대학병원에서 메르스 후보 백신을
중동호흡기증후군(메르스) 환자가 4명 더 늘어났다. 메르스 확진자를 치료하던 의료진 감염 사례가 또 나왔고, 잠복기가 한참 지난 삼성서울병원 응급실 감염 환자도 다시 나왔다. 24일 보건복지부 중앙메르스관리대책본부는
전북 전주에 사는 60대 중동호흡기증후군(메르스) 환자가 20일 오후 숨을 거뒀다. 전북도 메르스 방역대책본부는 이날 오후 6시 10분께 격리치료를 받던 김모(63)씨가 숨졌다고 밝혔다. 김씨는 심장질환과 당뇨를 앓고
중동호흡기증후군(메르스)의 1차 유행 이후 처음으로 추가 확진자가 한 명도 나오지 않았다. 보건복지부 중앙메르스관리대책본부는 지난 하루 동안 메르스 확진자가 추가로 나오지 않아 누적 확진자수가 전날과 같이 166명이라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