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reuseu-3cha-gamyeom

보건복지부 중앙메르스관리대책본부는 중동호흡기증후군(메르스) 확진자가 23명 추가돼 전체 환자 수가 87명으로 늘었다고 8일 밝혔다. 이날 확진자가 23명이나 늘면서 한국은 사우디아라비아에 이어 메르스 2위 발병 국가가
공군 원사 등 5명이 중동호흡기증후군(메르스)으로 추가 확진됐다. 기존 확진 환자 가운데 1명은 치료 도중 사망했다. 5일 보건복지부 중앙메르스관리대책본부는 메르스 검사에서 5명이 추가로 양성으로 확인돼 환자가 총 41명으로
박원순 서울시장이 4일 밤 10시30분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메르스 환자와 접촉한 의사가 관련 증상이 있었던 날 시민들 1천여 명이 있는 자리에 참석한 사실을 발표했다. 이 의사는 5월 30일 대형 행사에 몇 차례
사진: 오산 공군기지(연합뉴스) 대형병원 의사를 중동호흡기증후군(메르스)에 감염시킨 2차 감염 환자가 1시간30분 동안 경기도 평택에서 서울로 향한 시외버스를 탄 것으로 드러났다. 보건당국은 “(이 환자가) 시외버스를
사진:서울시 종로구 연건동 서울대병원 응급의료센터 앞에 31일 오후 메르스 의심증상 환자 격리센터가 설치되어 있다. 6월 2일 속보 업데이트 2번째 사망자 발생 중동호흡기증후군(메르스)로 인한 사망자가 2명째 발생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