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reukel

당 대표 출마를 공식 선언한 이언주 국민의당 의원은 "국민의당의 메르켈이 돼서 당을 구원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언주 의원이 13일 자신의 트위터에 올린 이미지 뉴스1에 따르면, 이 의원은 13일 오후 서울 여의도의
G20 정상회담을 위해 독일을 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은 5일 오후(현지시간) 베를린 연방 총리실에서 앙겔라 메르켈 독일 총리와 만찬 회담 직후 총리실을 찾은 교민들과 깜짝 악수회를 가졌다. 청와대 페이스북은 이 장면을
미국, 독일, 영국, 프랑스, 이탈리아, 일본, 캐나다 등 주요 7개국(G7)이 이탈리아 남부 시칠리아섬 타오르미나에서 26~27일 이틀 일정으로 모인 G7 정상회의가 끝났다. 그러나 결과를 보니, 미국을 제외한 6개국이
오는 9월 독일 총선을 앞두고 앙겔라 메르켈 총리의 4연임에 청신호가 켜졌다. 독일 북부 슐레스비히홀슈타인주(州) 주의회선거에서 메르켈의 기독민주당(CDU)이 주정부 집권정당인 중도좌파 사회민주당(SPD)에 압승을 거뒀다
지난 17일, 독일 앙겔라 메르켈 총리와 미국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만났다. 이날 메르켈은 악수를 해 달라는 사진기자들의 요청에 "악수를 하겠냐"고 트럼프에게 물었다. 하지만 트럼프는 조금도 꼼짝하지 않고 아무 말도
앙겔라 메르켈 독일 총리가 내년 9월 총선에서 총리직 4연임 도전을 사실상 선언했다. 메르켈 총리는 20일(현지시간) 자신이 당수로 있는 중도우파 기독민주당 지도부(최고위원회 격) 회합에서 이러한 뜻을 밝혔다고 현지
*여성* 정치인에게 아이가 없을 때만 이상하다고 하지. - 칼럼니스트 해들리 프리먼 인포그래픽 옆에 쓰인 문구는 더욱 논란을 키웠다. 니컬라 스터전이 "만약 누군가 내게 20년 전으로 돌아갈 기회를 준다면, 그래서 아이를
4일(현지시간) 치러진 독일 메클렌부르크포어포메른주(州)의회 선거는 또 한 번 반(反)난민 우익포퓰리즘 정당의 대약진을 확인하는 무대였다. 독일 전체 인구 8천200만 명 중 고작 160만 명이 살고, 유권자는 130만
앙겔라 메르켈 독일 총리는 치안 당국이 독일 내 모든 사람의 안전과 자유를 보호하기 위해 가능한 모든 조치를 강구할 것이라고 23일(현지시간) 말했다. [관련기사] 독일 뮌헨 쇼핑몰에서 '이란계독일인'이 총기를 난사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