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oltipeulrekseu

건물들과 임차료 감면 협상·법적 대응에도 나선다.
관람료는 지난 2009년, 2000년, 1995년에 인상됐다.
일본인들은 대부분 ‘고타츠’ 위에서 ‘귤’을 까먹는다. ‘렛츠 시네파크’도 홍보 이미지에는 귤을 올려놓았다. 하지만 안내문을 통해 ‘귤은 제공되지 않는다’고 밝혔다. 물론 반입은 가능하다. 한국에는 누워서 영화를 볼
〈트랜스포머: 최후의 기사〉는 우리가 이상적이지도, 논리적이지도 않은 세계를 살고 있다는 것을 보여주는 시끄럽고 장황한 증거이다. 한마디로 요약하자면 이 영화는 오로지 아무런 양심의 가책 없이 자신의 악담 능력의 한계를 실험해보고 싶은 평론가들에게나 의미가 있다. 완성된 영화라고 보기 힘들 정도로 조악하고 지루해 빠졌는데 150분이나 한다. 그런데도 여전히 멀티플렉스관 절반을 점유하고 있고 사람들은 형편없는 입소문에도 그 영화를 보러 가고 돈도 꽤 벌어들인다. 어떻게 이런 영화가 존재할 수 있었을까?
멀티플렉스 시대 이전에는 신문에 극장광고가 있었다. 특정 제작사나 수입사의 영화들은 특정 영화관에서만 상영되는 경우가 많았기 때문에 당시 관객들은 자신이 보고 싶은 영화가 어느 극장에서 상영하는지를 그 광고에서 확인했다
제70회 칸 국제영화제의 ‘뜨거운 감자’였던 영화 <옥자>의 배급 방식 논란이 결국 국내 영화시장에서도 똑같이 재연될 조짐이다. 국내 최대 멀티 플렉스 씨지브이(CGV)는 “넷플릭스가 국내 영화 유통 생태계 질서를 어지럽히고
메가박스가 올 만우절 이벤트로 '다 속아주겠다'는 포부를 밝혔다. 4월 1일 단 하루, 누구든지 가서 "청소년입니다"라고 말하면 청소년 요금을 받겠다는 이야기. 할머니도 할아버지도 엄마도 아빠도 가능. 그러니까 아이들을
오늘(19일) 롯데시네마는 홈페이지를 통해 2016년 한 해 동안 극장을 찾은 관객들을 대상으로 '연말 대상'을 발표했다. 예를 들면 한해 동안 가장 많은 관람평을 작성한 사용자에게 '나도평론가상'을 주는 식이다. 그러나
영화관에서 발급해주는 회원 카드 한 장으로 서울 강남 등지의 특급호텔 객실을 턴 50대 남성이 경찰에 붙잡혔다. 이 남성은 이 카드를 이용해 새벽 시간 객실 문을 열고 들어가 잠자는 투숙객 곁에 놓인 짐을 뒤져 금품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