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iwedeo

세계 최강 복서 플로이드 메이웨더 주니어(Floyd Mayweather Jr. 이하 메이웨더)가 힙합계의 거물 아티스트 릴 웨인(Lil Wayne)과 함께 한국을 찾는다. 1일 ‘2018 SEOULFULL’ 공연 주최
플로이드 메이웨더가 '세기의 대결'서 코너 맥그리거에 TKO 승을 챙겼다. 메이웨더는 27일 미국 네바다주 라스베가스 T-모바일 아레나에서 열린 코너 맥그리거와 경기서 10라운드 레프리 스톱 TKO승을 거뒀다. 이로써
격투기의 여왕 론다 로우지가 "플로이드 메이웨더와 막 붙으면(ruleless fight) 이길 수 있다"고 발언했다. 인터넷 커뮤니티 레딧이 유명인을 초청해 Q&A 시간을 갖는 'Ask Me Anything'의 지난
많은 격투기에서는 소극적인 선수에게 페널티를 준다. 유도의 지도, 태권도의 경고, 레슬링의 파테르 등이 그것이다. 그리고 그것은 승부를 가르는 결정적 요소가 된다. 축구의 오프사이드 룰이 축구라는 경기를 성립시키는 핵심 규칙이듯, 주먹을 교환하며 승부를 보려는 태도는 복싱을 복싱이게 하는 기본 로직이다. 그러나 현대 복싱은 메이웨더의 뒷걸음질을 제재할 룰이 없었고 더구나 메이웨더를 승자라고 판단했다. 메이웨더에게 진 것은 파퀴아오가 아니라, 복싱 그 자체다.
일명 '잔혹 동시'로 우리 사회에 큰 질문을 던진 바 있는 초등학생이 기성 언론에 정정 보도 요청을 했다. '잔혹 동시'를 출판사 가문비 측에서 전량 폐기한 것에 대해 기분이 어떠냐는 중앙일보의 질문이 발단이었다. 이양은
'세기의 졸전'으로 전 세계 복싱팬에게 큰 좌절감을 안긴 '무패복서' 플로이드 메이웨더 주니어(38·미국)와 필리핀의 복싱 영웅 매니 파키아오(37)가 대전 후 나란히 송사에 휘말렸다. 미국 라스베이거스 시민 2명이
스포츠광으로 알려진 훈센 캄보디아 총리가 지난 3일 필리핀 복싱 영웅 매니 파키아오(37)의 패배로 끝난 '세기의 대결' 판정 결과에 단단히 화가 났다. 6일 외신에 따르면 훈센 총리는 미국에서 치러진 이번 경기에서
전 세계의 기대를 모았던, 플로이드 메이웨더 주니어와 매니 파퀴아오의 대결은 싱겁게 끝났다. 현지에서 암표를 구입한 사람이나 TV중계마저도 따로 돈을 내고 본 미국 시청자들 뿐만 아니라 돈 한푼 내지 않고 본 사람들도
'무패 복서' 플로이드 메이웨더 주니어(38·미국)가 '실리 복싱'을 승리 요인으로 꼽았다. 3일(한국시간) 미국 네바다주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린 매니 파키아오(37·필리핀)와의 '세기의 대결'에서 심판 전원일치 판정승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