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ga

일본식 메밀국수 흉내 내서 '니하치'(메밀 8 대 밀가루 2)나 '주와리'(메밀 100%)를 시도해보곤 손을 들었다. 홍두깨로 밀 때 이미 죽죽 찢어진다. 역시 전문가에게 에스오에스(SOS)! "전분을 조금 섞고, 가능하면 '5 대 5'(밀가루와 메밀의 함량. 일본어로 도와리)로 해봐." 제법 괜찮은 메밀국수가 나온다. 시중에 막국수 가루라고 팔리는 걸 보면 함량 많은 게 30% 미만이니, 50%의 메밀은 윗길이다. 콩 삶는 냄새와 비슷한 메밀향도 난다. 뚝뚝 끊어지는 '본토 소바' 흉내는 어렵지만, 그럴듯한 국수가 된다.
‘2014 파리 모터쇼’가 개막한 2일(현지시간)부터 프랑스 파리 베르사유 전시장으로 전 세계 각지에서 온 취재진을 태운 택시들이 속속 도착했다. 이들이 타고 온 택시 가운데는 특히 토요타의 하이브리드 차량인 ‘프리우스’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