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jeongbu

"드루킹이 했던 것과 똑같은 방식으로 매크로를 써서 댓글을 달고 공감 수를 조작했다”
김희중 전 청와대 제1부속실장이 ‘이명박 전 대통령이 직접 진실을 밝히고 사과해야 한다’고 언론을 통해 공개적으로 촉구했다. 그는 이명박 정부 시절 대통령의 ‘측근 중 측근’으로 당시 국정원의 특수활동비 청와대 상납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이날 방송은 전국 유료가구 기준 시청률 4.757%를 기록, 지난 주에 비해 0.2%가량 상승했다. 그러나 유 작가는 "난 다스가 이 전 대통령 것이라고 본다. 그렇지 않다면 일어날 수 없는 일이
국정원과 군 사이버사령부 등의 대선개입 사건이 처음 드러난 2013년, 국정원장과 국방부장관은 이에 대해 한결같이 일부 직원들의 일탈행위일 뿐이며, 국민여론이 오염되는 것을 예방하기 위해 국민을 상대로 한 '방어심리전'은 불가피하다고 주장했다. 그런데 촛불시민혁명과 정권교체 이후 일부나마 밝혀지고 있는 국정원과 군의 정치개입과 국민사찰 실태는 그 주장이 얼마나 파렴치한 적반하장의 거짓해명이었는지를 충격적으로 보여주고 있다.
이명박 정부 시절 국가정보원이 김대중 전 대통령의 노벨평화상 수상을 취소해달라는 청원을 하는 등의 계획을 세운 정황이 드러났다. 8일 연합뉴스는 서울중앙지검 국정원 전담 수사팀이 국정원 심리전단 직원 A씨가 보수단체
늘푸른한국당 이재오 대표가 이명박 정권에 대한 의혹에 입을 열었다. 30일 이 대표는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장문의 글을 게시했다. 이 대표는 "추석인사 올린다"라며 "금년 추석은 나라 안밖으로 어려움이 많다. 그러나
국정원의 ‘블랙리스트 연예인’ 퇴출 작업은 상상 그 이상이었다. <한겨레21>이 29일 확인한 연예인 블랙리스트 관련 국정원 문건 14건의 내용을 보면, 국가정보기관이 전방위적으로, 또한 지속적으로 해당 연예인들의 퇴출에
MB가 페이스북에 '대국민 추석인사'의 글을 올렸습니다. MB의 페이스북에는 11시간 만에 2,500개가 넘는 댓글이 달렸습니다. 공유도 400회가 넘었습니다. (9월29일 오전 6시 기준) 댓글과 공유 횟수가 많은 것은 MB가 올린 글 중에서 "전전 정부를 둘러싸고 적폐청산이라는 미명 하에 일어나고 있는 사태를 지켜보고 있다"라며 "이러한 퇴행적 시도는 국익을 해칠 뿐만 아니라 성공하지 못한다. 때가 되면 국민여러분께 말씀드릴 기회가 있다"는 내용 때문으로 풀이됩니다.
우선 배우부터 살펴보면, 권해효와 문소리는 이전부터 정치적 발언을 해 온 편이다. 그러나 이준기, 유준상, 김가연이 포함된 이유는 좀 더 상상력이 필요하다. MLB파크 이명박 정부 시절 국가정보원이 작성한 '문화계 블랙리스트
검찰이 '국정원 민간인 댓글 부대' 사건에 대한 본격 수사에 착수했다. 온라인을 통한 여론 조작을 지시한 윗선의 개입 여부가 드러날 경우, 수사는 이명박 정부 당시의 윗선으로 뻗어나갈 전망이다. 22일 YTN에 따르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