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맛남의 광장'이 이번에는 사과 농가 살리기에 나섰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