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araton

에티오피아의 육상 선수 페이사 릴레사는 지난 21일 열린 마라톤 경기서 은메달을 획득했다. 이날 가장 눈에 띄었던 건, 팔을 교차해 올린 릴레사의 세레머니였다. 이 'X자 세레머니'는 반정부 시위의 일환으로, 국민 30
에티오피아의 육상 선수 페이사 릴레사는 지난 21일 열린 마라톤 경기서 2시간 9분 54초의 기록으로 은메달을 획득했다. 이 대단한 기록보다도 더 주목을 받았던 건, 팔을 교차해 올린 그의 세레머니였다. 릴레사는 경기
리우데자네이루 올림픽 남자 마라톤 행렬이 잦아들 시점, 139위와 140위가 순위를 놓고 막판 스퍼트를 내기 시작했다. 그러자 결승점 삼보드로무가 다시 달아올랐다. 그 순위 대결의 주인공은 캄보디아 대표 다키자키 구니아키
20일, 버즈피드는 '고비 사막 마라톤을 함께 달린 개'로 유명한 개 '고비(Gobi)'의 실종 소식을 전했다. 마라톤 러너 디온 레너드는 중국의 고비 사막에서 250km 레이스를 뛰던 중 한 유기견을 만났다. 인디펜던트에
독일 육상 선수인 26세 안나와 리사 하너는 지난 14일 리우 올림픽 여자 마라톤 경기서 서로의 손을 잡고 결승선을 통과했다. 아, 이들은 참고로 쌍둥이다. 자매이자 서로의 연습 파트너인 둘은 이날 경기서 각각 81위와
마라톤 러너 디온 레너드는 중국의 고비 사막에서 250km 레이스를 뛰던 중 한 유기견을 만났다. 인디펜던트에 의하면 마라톤 레이스의 둘째 날, 이 강아지는 레너드를 마주친 순간부터 레이스가 끝나는 지점까지 총 123km를
우주에서 런던 마라톤을 참가한 남자가 있다. 바로 영국인 우주 비행사 팀 피크인데, 그는 24일(현지시각) 지구에서 400km 떨어진 국제 우주정거장에서 4만 명과 함께 마라톤을 뛰었다. 매셔블에 따르면 팀 피크는 우주에서
오늘(2일), 서울 구로디지털단지(G밸리) 일대에서 '제13회 넥타이 마라톤 대회'가 열렸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2003년부터 시작된 이 대회는 공단에서 디지털단지로 성장한 구로구의 모습을 알리고 디밸족(디지털단지
소아 류머티스 관절염을 앓는 어린 딸을 둔 호주의 한 아빠가 같은 처지의 어린이 환자들을 돕기 위한 모금을 위해 7일간 매일 마라톤 전 구간의 거리를 달렸다. 호주 남부 애들레이드에 사는 사이먼 트로트(41)는 지난
"리우 올림픽서 금메달 따는 게 목표…한국인되면 행복할 것" 대리인 오창석 교수 "올림픽출전 문제없어…안정적 훈련환경 원해 귀화추진" "안녕하십니까, 에루페입니다. 한국 이름은 오주한입니다." 한국 귀화를 추진하는 케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