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araton

한국 여자 육상 장거리 간판 김도연(25·k-water)이 21년 만에 마라톤 한국신기록을 수립했다. 김도연은 18일 서울 광화문을 출발해 잠실종합운동장으로 들어오는 ’2018 동아일보 서울 국제마라톤′ 대회 여자부에서
일본 여자 피겨스케이팅 대표 선수였던 아사다 마오가 마라톤 완주에 성공했다. 지난 4월 은퇴 후 참가한 첫 마라톤 대회였다. 닛칸스포츠를 인용한 연합뉴스의 보도에 따르면 아사다 마오는 지난 11일 미국 하와이주 호놀룰루에서
배우 이시영이 임신 중에도 체육인의 면모를 드러내고 있다. 이시영은 28일 자신의 SNS에 "마라톤 끝나고 나니 기록이 훨씬 좋아짐. 몸이 점점 더 가벼워지구 있어요ㅎㅎㅎ 런스타그램 내가 가면 길이 된다. 화이팅..이제
마라톤을 뛰는 데 좋은 운동화는 필요 없다는 사실을 한 학생이 증명했다. 지난 12일, 크록스의 공식 인스타그램 계정에는 크록스를 신고 달리는 남성을 포착한 사진이 올라왔다. 사진 속 남성은 18세 달리기 선수 벤자민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박옥선(93) 할머니와 이옥선(90) 할머니가 '한·일 위안부 합의 폐기'를 촉구하기 위해 마라톤대회에 참가한다. 위안부 피해 할머니들의 보금자리인 나눔의집은 박옥선·이옥선 할머니가 13일 오전
마라톤 경기 중 사이드라인 봉사자들은 선수들에게 물과 게토레이 등을 건네곤 한다. 지난 주말 런던에서 열린 마라톤 대회를 지켜보던 한 관중은 물보다 더 힘이 되는 무언가를 선수들에게 선물했다. 사이드라인에 서 있던 이
4월 열린 2017 보스턴 마라톤 대회에서 행인들이 길을 건너는 모습을 찍은 타임랩스 영상을 보자. 진행요원 여러명이 화살표와 긴 줄을 잡고 달리는 마라톤 참가자들을 도로의 한쪽 방향으로 유도하면, 그동안 가운데 하얀
1967년 미국 보스턴 마라톤 대회 관계자들이 캐서린 스위처를 여성 참가자라는 이유로 코스에서 밀어내려 하고 있다. 오랜 전통과 권위를 자랑하는 미국 보스턴 마라톤 대회. 정확히 50년 전인 1967년 이 대회를 완주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