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apodaegyo-jasalyul

‘절망의 소녀’를 다시 일으켜 세운 4개월 차 여순경의 이야기가 감동을 주고 있다. 뉴스 1과 조선일보의 보도로는 부슬비가 내리던 지난 19일 저녁, 서울 마포 경찰서의 배보영 순경은 한 여고생의 전화를 받고 마포대교로
서울시의 투신자살 방지 캠페인에도 불구하고 한강다리 위에서 강으로 투신하는 자살자는 해마다 증가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새누리당 이자스민 의원이 27일 경찰청으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올해 5월 기준 한강대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