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anujeol-jangnan

해를 거듭할수록 더욱 기발해진다.
CGV는 지난 31일, 믿기 힘든 만우절 이벤트를 진행한다고 발표했다. 이름하여 '내 맘대로 팝콘 통' 이벤트다. CGV는 만우절 당일 오후 4시 1분부터 7시까지, 관객이 직접 가져온 통에 팝콘을 담아주겠다고 전했다
구글 네덜란드는 일 년에 100일도 넘게 오는 비가 지겨워 '구글 윈드'(Google Wind)를 개발했다. 구글 클라우드로 날씨를 예측하고, 비가 오는 날에는 네덜란드 전역의 풍차를 작동시켜 비구름을 멀리 보내는 것이다
1일은 어떤 거짓말과 장난을 쳐도 괜찮은 유일한 날인 만우절이다. 즐거운 만우절, 올해도 역시 국내외에서 다양한 장난이 이어지고 있다. 올해 만우절을 맞아 메가박스는 "다 속아주겠다"는 포부를 밝힌 바 있다. 그렇다면
당시 가장 신뢰받던 앵커 리처드 딤블비는 예년과는 달리 따스했던 겨울과 스파게티 바구미(해충)가 사라져서라고 설명. 수많은 사람이 BBC로 전화해서 스파게티 나무는 어떻게 기르냐고 물어봤다고 한다.(소스: Youtube
휴대전화를 들고 다니다가 손이 뻐근해진 경험이 있다면 이 신제품에 눈이 번쩍 뜨일 것이다. 백조 또는 거위의 모양을 한 보호대를 허리에 차면 휴대전화를 손으로 들고 다닐 필요가 없다. 그러나 아쉽게도 본 영상은 만화
그냥 만우절 장난이라는 거 잘 알지만, 이렇게 부러울 수가 없다. 아마도 어릴 때 했던 람보 놀이랑 비슷한 이 장난은 총을 쏘는 시늉을 하면 상대방이 맞아주는 척 해야 하는 것 같다. '선생님이 용케 저걸 놔두네!'라고
경찰서에 거는 장난 전화로 1000만 원 벌금형을 받는 것보다 더 가슴 아픈 만우절 장난 실패담이 화제다. 한국에서는 아내에게 장난으로 5만 원의 가욋돈을 타내려던 남성의 실패담이 인터넷 게시판에서 화제에 올랐다. 대화를
만우절 장난은 종종 예상치 못한 방향으로 흘러, 장난을 당한 이의 진가를 보여주기도 한다. 아래 같은 경우가 그렇다. 서울에 사는 20대 여성 A씨는 지난 1일 만우절에 남자친구에게 장난을 치기로 했다. 자신의 휴대전화를
미니코리아는 만우절을 기념해 새 모델을 공개했다. “히팝스피릿”을 가득 담은 이 가상의 차량은 남다른 비대칭 데칼은 물론 메탈 체인 목걸이를 차용한 프론트그릴, 메탈 스터드 패턴으로 꾸민 보닛 스트라이프, 내외부 인테리어